민경욱 의원 "서울 아파트 철저한 안전진단 필요"

2019-04-15 15:05:50

▲철골구조가 드러난 삼성동 D빌딩의 기둥.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서울 시내 아파트 53개 동이 붕괴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인천 연수구을)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시 안전취약시설물 D‧E급 현황'에 따르면 붕괴 위험 아파트는 총 53개동에 달했다.

특히 영등포구 신길동의 아파트 13개동은 E등급을 받아 시급한 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길동 아파트를 제외한 40개 동은 D등급을 받았다. 

동별로는 △관악구 조원동 17개 △용산구 이촌동 6개 △구로구 오류동 4개 순으로 많았다.

안전취약시설물 조사 결과 D급은 긴급한 보수나 보강이 필요하며 사용제한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상태다. E급은 심각한 결함으로 인해 시설물의 안전에 위험이 있어 즉각 사용을 금지하고 보강 또는 개축을 해야 한다.

서울시에 있는 건축물 가운데 △D등급 112곳 △E등급 19곳으로 총 131곳이 위험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에 붕괴위험 진단을 받은 삼성동 D빌딩은 서울시 점검 결과 최하 등급인 E급으로 위험성이 매우 큰 상황이었다.

아파트 이외에도 다양한 건축물의 안전이 매우 취약한 상태였다. 연립주택은 15개, 상가 등 판매시설도 10개가 D등급을 받았고,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교육시설과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육교 등도 안전취약 판정을 받았다.

민 의원은 "D빌딩의 경우 리모델링 과정에서 붕괴 위험성을 발견해 대형 사고는 면했지만 빌딩 시설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며 "노후 아파트 중에는 연한이 지났음에도 아직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곳도 있어 입주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언제든지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안전취약시설인 만큼 서울시를 비롯한 관계기관은 사후약방문식 대처가 아니라 사고 예방을 위한 철저한 점검과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