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전자단기사채 자금조달 247조…전년比 17.2%↓

2019-04-15 16:01:06

- 일반 전단채 발행 줄고 유동화 전단채 발행 늘어

[프라임경제] 한국예탁결제원은 올해 1분기 전자단기사채(STB, 이하 전단채)를 통한 자금조달 규모가 총 246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2% 감소했다고 15일 밝혔다.

전자단기사채제도는 기업어음과 콜시장을 대체하고, 전자증권 도입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2013년 도입됐다. 기업이 만기 1년 이하, 1억원 이상 발행 등 일정요건을 갖춰 발행하는 사채로써 전자등록기관을 통해 발행·유통·권리 행사 등을 전자적으로 처리한다.

▲전자단기사채 분기별 발행현황. (단위 : 조원) ⓒ 한국예탁결제원

종류별로 보면 일반 전단채가 203조4000억원, 유동화 전단채가 43조4000억원 각각 발행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일반 전단채는 22.6% 줄어든 반면 유동화 전단채는 23.0% 늘었다. 외화로 발행된 전단채 발행량은 3억 달러(약 3400억원)로 114.5% 증가했다.

만기별로는 증권신고서 제출이 면제되는 3개월물 이내 발행물이 245조9000억원으로 전체 발행량의 99.6%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7일물 이내의 초단기물이 157조7000억원으로 63.9%를 차지했다.

신용등급별로는 최상위 등급인 A1이 220조9000억원, A2가 21조1000억원, A3가 4조1000억원으로 신용등급이 낮아질수록 발행량이 감소했다.

업종별 발행량은 증권회사(137조3000억원)가 가장 많고 유동화회사(43조4000억원), 카드·캐피탈·기타금융업(38조3000억원), 일반기업·공기업(27조8000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증권회사와 카드·캐피탈·기타금융업의 발행량은 각각 29.9%, 11.6% 줄었고 유동화회사와 일반기업·공기업의 발행량은 각각 23.0%, 17.8% 늘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