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기술 플랫폼' 지역사회 중소기업으로 확대

2019-04-16 13:22:59

- 중소기업 성장 및 지역경제 활성화 '사회적 가치 강화'

▲SKC가 지난 15일, 진천군 및 진천상공회의소와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지역사회 확대 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노영주 SKC DBL추진실장(우측 네 번째)·송기섭 진천군수(우측 여섯 번째)·양근식 진천상공회의소 회장(우측 여덟 번째)가 참석했다. ⓒ SKC


[프라임경제]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을 주도하고 있는 SKC(011790)가 협력 대상을 지역사회 중소기업으로 확대한다. 

소재산업 스타트업이나 벤처기업 중심이었던 것을 분야에 관계없이 진천 지역 중소기업으로 확장한 것. 공유인프라로 지역 기업과 협력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내 사회적 가치를 높이겠다는 취지다. 

SKC는 15일 충북 진천군 우석대학교에서 진천군 및 진천상공회의소와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지역사회 확대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3개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진천지역 내 중소기업·창업·벤처기업 지원 생태계를 조성하고, R&D 역량강화를 위한 공동 수요를 발굴해 정보공유 체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진천상공회의소가 진천군 내 우수 중소기업을 발굴하면, SKC 등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에 참여한 기관 9곳이 전문역량을 살려 지원한다. 

SKC는 R&D 설비와 노하우를 제공하고, 경영에 필요한 무형 인프라를 공유한다. 진천군의 경우 중소기업 대상 정부 지원 프로그램을 연계하고, 지원할 계획이다. 

1차 지원 대상은 진천상공회의소가 신청받아 추천한 중소기업 12곳이다. 이들 주력 사업은 볼트·접착제·엔지니어링플라스틱·건축자재 등으로 다양하다. 주로 안전환경이나 특허·품질관리·제품분석 및 R&D설비 활용 등에서 협력을 원하고 있다. 

SKC는 협력 요청을 세부적으로 파악하고, 4월말부터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참여기관과 함께 지원할 계획이다. 

SKC 관계자는 이와 관련 "이번 MOU는 SK그룹 차원에서 중요하게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를 확대하기 위해 추진한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을 지역사회로 확장한 것"이라며 "신소재 기술 공모전 '스타트업 플러스'를 통해 소재산업 생태계를 강화하는 한편, 지역 중소기업이 경쟁력을 가지고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역량을 공유하는 등 협력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SKC는 벤처·스타트업 사업화를 지원하고, 소재산업 건강한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지난 2017년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울산테크노파크 △선보엔젤파트너스 △울산대 △울산과학기술원과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을 구성한 바 있다. 

올해 2월에는 △산업통상R&D전략기획단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이 합류하면서 더욱 탄탄한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지원대상을 소재산업 중소기업으로 확대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