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12조3000억원 공사·용역 발주 확정

2019-04-16 13:34:59

- 건설경기 활성화 및 주택공급 확대 위해 연초계획 대비 2조2000억원 증가

▲한국토지주택공사. ⓒ 프라임경제

[프라임경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총 12조3000억원 규모의 공사·용역 발주계획을 최종 확정했다고 16일 밝혔다.

LH는 주거복지로드맵과 일자리 창출 등 정부정책을 차질 없이 수행하기 위해 올해 토지사업에 2조8000억원(15.9㎢), 주택사업에 9조5000억원(7.5만호) 규모의 공사·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 2월 발표한 잠정운영계획 규모인 10조1000억원에 비해 2조2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주거복지로드맵 등 주택정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공공주택 1만8000호 발주계획이 추가 확정되면서 주택사업 규모가 7조3000억원에서 9조5000억원으로 증가됐다.

유형별로는 공사부문에서 '종합심사' 79건 7조1000억원 및 '적격심사' 594건 3조8000억원, 용역부문에서 '적격심사' 208건 1000억원 및 '설계공모' 61건 1000억원을 발주할 계획이다.

공종별로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건축·토목공사가 각각 7조8000억원, 1조6000억원 규모로 전체 금액의 약 76%를 차지하며, 그 외 전기·통신공사 1조8000억원, 조경공사 6000억원 규모를 발주할 계획이다.

이번에 확정된 세부 발주계획은 LH 전자조달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LH 관계자는 "주거복지로드맵·일자리 창출 등 정부정책 이행에 차질 없도록 올해 12조3000억원 규모의 발주계획 일정관리에 최선을 다해 국가 경제활력 제고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