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석간격 넓힌 '뉴 클래스' 도입 제주항공, 지속성장 강화

2019-04-16 15:10:40

- 7월4일 부산~싱가포르 주 4회 취항…"경쟁사와 근본적 차별화 시도"

[프라임경제] 제주항공(089590)은 지난 2월 국토교통부로부터 배분 받은 부산~싱가포르 노선 운수권을 활용해 오는 7월4일부터 주 4회(수·목·토·일요일) 일정으로 김해국제공항에서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으로 운항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자세한 운항 일정은 취항에 필요한 행정 절차를 마무리한 후 고지할 계획이다. 부산~싱가포르 노선은 제주항공이 취항하는 노선 중 가장 거리가 긴 노선으로 비행거리 4700㎞, 운항시간은 6시간 정도다. 현재 최장거리 노선은 4300㎞ 거리의 인천기점 태국 방콕 노선이다.

제주항공은 싱가포르 취항에 맞춰 새로운 시도도 함께 한다. 현재 189석으로 운용하고 있는 일부 항공기의 좌석을 174석으로 재조정해 앞뒤, 좌우 좌석간격을 넓힌 '뉴 클래스(New Class)'를 도입한다.

▲제주항공은 싱가포르 취항에 맞춰 좌석간격을 넓힌 뉴 클래스를 운영하는 174석 항공기로 운항한다. ⓒ 제주항공


좌석을 재배열한 자리에는 뉴 클래스 12석과 기존 일반석 162석으로 운용한다. 12석의 새로운 좌석은 단순히 앞뒤 간격만을 넓어진 형태가 아니라 복도를 사이에 두고 기존 3-3 형태가 아닌 2-2 형태로 변경해 좌석간격을 넓힌다.

제주항공은 부산~싱가포르 노선에 뉴 클래스 서비스를 도입함으로써 항속거리를 늘려 새로운 사업기회를 확보하는 것은 물론, 프리미엄 서비스를 바라는 수요를 흡수하는 등 이용자 니즈와 트렌드 변화에 대응해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부산~싱가포르 취항으로 부산에서 출발하는 제주항공 국제선은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오키나와 △스자좡 △옌타이 △타이베이 △괌 △사이판 △방콕 △다낭 △세부 등을 포함해 13개 노선으로 늘어나게 된다. 또 전체적으로는 국내선을 포함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44개 도시, 72개 노선에 취항하게 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뉴 클래스 도입과 싱가포르 노선 취항은 혁신을 통해 미래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갖추기 위한 새로운 도전이다"라며 "가격은 물론 이용자들이 제주항공을 타야 하는 새로운 고객경험 요소를 찾아 경쟁사들과 근본적으로 차별화하고, 제주항공을 선택해야 하는 이유를 설명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