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2차 아이파크, 스마트헬스케어 플랫폼 장착

2019-04-30 12:07:16

- HDC현대산업개발·라이프시맨틱스 손잡고 서비스 강화 전략

▲HDC현대산업개발과 라이프시맨틱스는 오는 9월 선보이는 '일산2차 아이파크'에 공동으로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사진은 '일산2차 아이파크' 조감도. ⓒ HDC현대산업개발



[프라임경제] HDC현대산업개발(294870)과 라이프시맨틱스는 오는 9월 선보이는 '일산2차 아이파크'에 공동으로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을 구축하고, 입주민 대상 맞춤형 헬스케어 콘텐츠와 부가상품을 서비스를 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일산2차 아이파크' 입주민들은 입주 후 6개월 동안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하고 향후에는 유료서비스로 전환 된다. 

입주민들은 건강검진 결과와 체성분 측정기를 통해 입력한 정보에 따라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으로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식이와 영양상태·수면·운동상태 등의 정보가 담긴 맞춤형 헬스케어 콘텐츠를 제공받는다. 

또 개인의 건강검진결과, 유전자검사 결과도 관리할 수 있어 가족 구성원의 건강상태를 함께 관리할 수 있다.  

여기에 입주민 개인의 건강상태를 바탕으로 건강기능식품·건강식레시피·운동영상 등 다양한 맞춤 상품도 추천 받을 수 있다. 입주민들은 모바일 앱과 연동된 복약알림·복약정보·보호자알림 등을 통해 아이들의 복약 정보를 관리하고, 아이가 아프면 증상 검색부터 응급처치 안내, 가까운 병원 예약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사장 김대철)과 라이프시맨틱스는 지난 17일 입주민의 건강관리에 특화된 디지털헬스 공동사업을 추진하기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력을 시작으로 HDC현대산업개발은 아이파크의 스마트 홈과 라이프시맨틱스의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을 융합하고, 이를 기반으로 차별화된 고객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이번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와 같이 고객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상품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