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셀러레이터' 씨엔티테크, 개인투자조합 2호 결성

2019-05-03 23:26:15

- 총 55억원 규모…창업 3년 미만 스타트업 대상 집중 투자

[프라임경제] 씨엔티테크(대표 전화성)는 개인투자조합 2호를 결성했다고 3일 밝혔다. 

▲ⓒ 씨엔티테크

이번에 결성한 개인투자조합 2호는 총 약 55억원 규모로, 이중 30억원은 엔젤모펀드에서 출자했다. 지난해 11월 결성한 개인투자조합에 이은 2번째 결성 펀드다. 

액셀러레이터 투자 전문기업인 씨엔티테크는 개인투자조합 2호 결성으로 액셀러레이터로서의 투자기능을 확대하고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과 사업 고도화를 위한 솔루션을 제시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투자자(LP) 및 멘토 △파트너십 기관 △국내외 산업계 등과 함께 딜소싱·밸류업·후속투자 라인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ICT(정보통신기술) 산업 분야의 창업 3년 미만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집중 투자할 예정이다. 

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는 "우수 기술을 보유했지만 자금이 부족한 신생 스타트업들을 적극 발굴·투자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특히 벤처캐피탈의 수도권 집중으로 지방은 투자 받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었는데 지역에 편중되지 않는 균등한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