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열에 일곱 "가정의 달 부담된다"

2019-05-06 15:12:38

- 부담사유 1위 '지출 증가'…'어버이날' 가장 지출 많아

[프라임경제] 어린이날, 어버이날이 있는 '가정의 달' 5월은 지출이 많을 수밖에 없는 시기다. 성인남녀 10명 중 7명은 5월을 부담스러워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성인남녀 10명 중 7명은 가정의 달 지출 증가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 인크루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가 성인남녀 총 368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가정의 달이 부담된다'고 응답한 비율은 69%에 달했다. 

가장 부담을 많이 느끼는 연령대는 40대(78%)였으며, △30대(73%) △50대 이상(60%) 순으로 높았다. 전체적으로 살펴보면 40대까지 부담이 증가하다가 50대 이상으로 넘어가면서 감소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남성(66%)보다 여성(71%)이 더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담사유 1위는 '지출증가(44%)'가 꼽혔다. 계속해서 △마음에서 우러나지 않아도 무언가를 준비해야 한다는 사실(14%) △평소에 잘 챙기는 편임에도, 이런 기념일이 되면 추가로 준비해야 한다는 점(11%) △한정된 시간 안에 사람을 만나거나 갈 곳을 정해야 하는 점(10%) △선물 선택장애(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기혼자의 경우 '양가에 제공하는 시간·노력·비용 등의 밸런스를 맞춰야 하는 점(7%)'도 부담사유로 꼽았다. 

5월 기념일 중 가장 중요하게 준비하는 날이 언제인지 묻자 과반수가 '어버이 날(53%)'이라고 답했다. '어린이날'은 2위(24%)에 올랐다. 

아울러 가장 많은 지출이 예상되는 날도 '어버이날(76%)'이 올랐다. 2위는 '어린이날(14%)'로 1, 2위간 격차는 62%p였다.

전체 응답자의 83%는 '가정의 달에 추가지출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지출예상 항목 1위는 '현금지급(34%)'이 차지했으며, 공동 2위에 △선물구입 △외식(27%로 동률)이 올라 전체 지출항목의 8할 이상을 차지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