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5월 가정의달 맞이 5색 이벤트 개최

2019-05-07 14:52:19

- 가족행사·기부활동 등 다양한 구성

▲대림 직원 가족 초청행사에 참여한 임직원 가족들이 사이언스 쇼 공연단과 함께 과학실험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 대림산업



[프라임경제] 대림(000210)은 가정의 달 5월을 맞이하여 임직원 가족들을 위한 다섯 가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대림은 임직원들의 소속감을 고취하고 자녀들에게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가족 친화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올해는 단순히 재미 위주의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교육·여행·역사·힐링·기부 등의 의미를 담은 행사를 기획하여 좀 더 다채로운 추억을 임직원 가족들에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5일 어린이날에는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임직원 가족 300여명을 초청해 '사이언스 펀(fun)쇼'를 진행하였다. 사이언스 펀(fun)쇼는 교육적인 과학실험과 재미있는 볼거리를 결합한 공연이다. 

가족들이 함께 다양한 과학실험을 쉽고 재미있게 체험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페이스페인팅, 즉석 팝콘 만들기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함께 제공됐다. 특히 저녁식사로 어린이들을 위한 특선 뷔페가 마련되어 큰 호응을 얻었다. 

수송동에 위치한 대림산업 본사에서는 오는 8일 오재철 여행작가를 초빙하여 '런치 콘서트'가 진행된다. 

오 작가는 대림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세계를 여행하면서 찍은 사진과 함께 여러 명소를 소개할 계획이다. 특히 가족과 함께 여행하는데 필요한 여러 가지 정보와 가족여행의 의미를 전달할 예정이다. 

대림산업 본사가 위치한 광화문과 경복궁 일대에서는 임직원 가족들이 함께 특별한 추억을 쌓을 수 있는 '런닝맨' 게임이 18일 실시된다. 

대림산업 임직원 가족 160여명이 경복궁 일대의 다양한 장소에서 사진찍기 미션을 수행하게 된다. 사진 촬영이 지정된 곳은 경복궁의 아름다운 경치를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역사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는 설명이다.

5월 마지막 주에는 한남동 디뮤지엄에서 임직원들이 자녀와 함께 그림으로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할 계획이다. 직원 가족들은 현재 디뮤지엄에 진행하고 있는 전시인 'I draw: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를 관람하게 된다. 

작품 설명을 동반한 도슨트 투어로 진행되어 영유아 자녀와 함께 임직원들이 편하게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관람 후에는 자녀와 함께 영국의 유명 작가 케이티 스콧의 나비그림을 따라 그려보는 놀이 체험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외에도 미술 취미를 갖고 싶은 임직원들에게 그림 강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끝으로 대림의 사회공헌 활동 중 하나인 '제 3국 어린이에게 태양광 손전등 전달하기'를 임직원 자녀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게 준비했다. 

임직원 자녀들은 대림이 준비한 조립용품으로 태양광 손전등을 직접 만들고 손수 그림을 그려 넣게 된다. 완성된 태양광 손전등은 전기가 잘 들어오지 않는 제 3국 어린이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