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치매국가책임제 현장 가다"

2019-05-07 15:24:00

- 금천구 치매안심센터 방문…치매환자 및 가족과 인지 프로그램 참여

[프라임경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오는 8일 어버이날을 맞아 7일 금천구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해 이용자 대상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고, 치매어르신·가족들과 함께 카네이션 만들기에 참여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7일 금천구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해 치매어르신 등과 카네이션도 만들고 대화도 나눴다. ⓒ 청와대


치매안심센터를 김정숙 여사는 올 1월에 이어 이번에 세 번째 방문이지만 올해 처음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서비스를 직접 이용해 보고, 치매국가책임제의 혜택을 소개했다. 

먼저 문 대통령 내외는 다감각치료실에서 △시각 △청각 △후각 △촉각 등 여러 감각을 깨워 뇌를 활성화시키는 다감각치료 기구를 둘러본 후 효과가 좋은 치료프로그램을 많이 발굴해 운영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후 프로그램실로 이동해 치매어르신·가족들과 함께 종이 카네이션을 직접 만드는 시간을 가졌다.이 자리에 참여한 치매어르신의 배우자 김옥화 할머니는 "남편을 돌보느라 본인이 우울증이 걸렸다가 가족교실에 참여하면서 도움을 받았고, 기저귀 같은 물품도 지원받을 수 있어 감사하다"고 전했다. 

카네이션 만들기를 마친 후 문 대통령 내외는 치매어르신·가족·자원봉사자, 그리고 치매안심센터 종사자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국민들과 가장 가까운 지역사회에서 치매로부터 국민을 책임지는 중요한 기관이 치매안심센터"라며 "누구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치매안심센터를 잘 운영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치매예방과 관련된 프로그램에 대한 문 대통령의 질문에 박지영 치매안심센터 팀장은 "작업치료를 비롯해 △운동 △미술 △음악 △원예 등을 활용해 뇌활동에 도움이 되도록 운영하고 있으며, 치매어르신을 둔 가족들을 위한 정기 가족모임, 가족카페 등이 특히 호웅이 높다"고 답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치매국가책임제가 시행된 지 2년차를 맞아 치매환자와 가족들의 부담을 많이 덜어드릴 수 있는 점이 가장 큰 성과"라며 "많은 국민이 치매국가책임제의 혜택을 더 생생하게 체감할 수 있도롤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치매국가책임제를 더 발전시켜서 어르신들이 치매 때문에 고통 받거나 가족이 함께 고통 받지 않고 잘 동화될 수 있는 국가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