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정보] 대림산업 e편한세상 시민공원 5월 중 분양

2019-05-08 14:08:26

- 일반분양 856가구·임대 72가구, 전용면적 59~107㎡ 구성

▲e편한세상 시민공원 조감도. ⓒ 대우건설



[프라임경제] 대림산업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전포1-1구역 재개발 사업인 'e편한세상 시민공원'을 5월 중 분양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이 단지는 지하 5층~지상 35층, 17개동, 전용면적 59~107㎡로 구성되며 1단지 1286가구, 2단지 115가구 총 1401가구로 △조합물량 473가구 △일반분양 856가구 △임대 72가구로 구성됐다.

일반분양 856가구는 전용면적별로 1단지 △59㎡ 316가구 △74㎡ 71가구 △84㎡ 384가구 △99㎡ 20가구 △107㎡ 22가구와 2단지 △59㎡ 43가구로 이뤄진다.

e편한세상 시민공원이 위치한 부산진구는 부산시민공원 촉진구역 등 도시정비사업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어 주거여건이 급격히 개선되고 있는 지역이다. 

부산시에 따르면 현재 부산진구에는 23개 구역에서 주택재개발사업이 추진 중에 있으며, 총 2만6000여 가구(미정 제외)가 들어설 예정이어서 일대가 신흥주거타운으로 탈바꿈될 전망이다.

특히 부산진구는 노후주택 비율이 높은 지역인 만큼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자들의 갈증도 큰 상황이라는 전언이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부산진구 내 10년 이상 노후아파트 비율은 84.89%로 부산 평균 비율 76.59%를 크게 웃돌고 있다. 

e편한세상 시민공원은 이러한 노후주택 밀집지역에 들어서는 신규단지로 새 아파트를 기다리는 수요자들의 큰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부산진구는 지난해 12월 청약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돼 대출 규제와 청약 1순위 청약자격, 전매제한 등의 정부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분양 관계자는 "e편한세상 시민공원은 서면의 편리한 생활 인프라와 부산시민공원 등 도심 속 공원의 삶을 동시에 누릴 수 있으며, 진구가 기존 낙후된 주거지역에서 개발의 중심지로 떠오른 만큼 미래가치가 높아 수요자들의 많은 관심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