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3곳 중 2곳 "주 52시간제 도입준비 안 됐다"

2019-05-10 10:23:46

- 대비안으로 '유연근무제' 가장 많이 꼽혀

[프라임경제] 내년 주 52시간제의 전면 시행을 앞두고 있지만, 아직 절반가량의 기업은 준비가 안 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절반 이상은 아직 주 52시간제에 대한 대비가 안 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인크루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가 273개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다. 근로시간단축제는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지난해 7월 300인이상 사업장과 공공기관에서 이미 시작됐다. 50~299인 사업장은 2020년 1월1월부터, 5~49인 사업장은 2021년 7월1일부터 순차 시행된다.

이에 근로시간단축 대비안 마련현황에 대해 먼저 살펴봤다. 전체 응답기업의 24%은 이미 주 52시간제를 시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에는 대기업의 비중이 56%로 가장 많았고, 중견기업(38%)과 중소기업(16%)도 포함돼 있었다. 일부 중견중소기업도 일찌감치 근로시간단축 시행에 나선 것.

반면 미시행 중인 기업 가운데 절반 이상은 아직 준비가 미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나머지 76%의 기업 중 36%가 '준비가 미비하다'를, 18%는 '전혀 준비가 안 돼 있다'를 선택했다. '준비가 잘 돼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18%에 그쳤다.

준비가 돼 있지 않은 기업 중에는 △중견기업의 41% △중소기업의 66%가 포함돼 있었다. 내년 초 시행을 앞둔 만큼 관심이 쏠리는 곳들이지만, 정작 중소기업 3곳 중 2곳에서는 주 52시간제에 대해 준비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기업에서 근로시간단축 시행을 앞두고 시행 중이거나 준비 중인 대비안으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은 시행제도는 '유연근무제(26%)'가 차지했다. 

탄력근로제를 비롯해 △선택적근로시간제 △보상휴가제 △휴일대체제 △재량간주근로제 △재택근로제 등이 모두 넓은 의미에서 유연근무제에 포함되는 만큼, 기업에서는 현재보다 다양한 근무방식 구축을 준비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두 번째로는 '연장근무 제한(17%)'이 꼽혔다. PC-OFF제, 퇴근시간 이후 소등제 등 물리적인 변화를 통해 근로시간을 줄여나가겠다는 것으로, 5위에 꼽힌 '근로방식 개선'도 이와 맥을 같이 한다. 불필요한 회의를 줄이고, 결재라인을 축소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다음으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조절(15%)'이 선택됐다. 아직 단위기간 확대에 대해 법안합의는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근로시간 축소에 따른기업들의 부담이 큰 만큼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연장에 대해서도 살펴보는 모습인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아직 구체적인 계획 없음(15%)'도 동률을 차지했다. 다른 기업의 현황을 지켜보면서 참고해 준비할 예정인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휴일근로 가산수당 할증률 명확화(9%) △(근로시간 특례업종의 경우) 연속 휴식시간 보장안 마련(5%) 등의 답변이 있었다. 

정부와 기업간에 실근로시간 단축 외에도 △휴일근로 할증 △특별연장근로 △특례업종 지정 등이 쟁점으로 자리를 잡은 만큼, 기업특성 및 업종별 고려사항들이 첩첩산중인 모습이다.

한편, 본 설문조사는 2019년 4월30일부터 5월8일까지 진행했으며, 인크루트 기업회원 총 273곳이 참여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53%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