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라 의원 "청년 문제 개선 노력해도 결과물 없어 딜레마"

2019-05-13 17:09:11

- 청년 정치 후원금 "돈을 권력으로 삼는 정치가 늘어날 수 있어"

▲대학생 국회의원들과 간담회를 진행하는 신보라 의원. = 신보라 의원실


[프라임경제] 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인 신보라 의원이 지난 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제 2대 대학생 국회의원 소속 청년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환경노동과 여성가족위원회 위원을 겸임하고 있는 신보라 의원은 올 3월부터 사단법인 청년과 미래에서 주관하는 대학생국회 멘토 국회의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내 유일한 30대 국회의원인 신보라 의원은 청년들 어려움을 이해하고 30대 워킹맘의 고단함을 직접 겪으며 실제로 체감하는 여성국회의원이다. 그런 그녀가 당 최고위원에 출마한 것은 청년들 목소리를 대변할 청년정치인은 물론, 청년정치인 육성 시스템이 부족하다는 인식에서 시작됐다. 

이날 진행된 간담회는 대학생국회 의원들과 함께 신보라 의원이 주관하는 법안 논의 및 질의문답 시간 등으로 이뤄졌다. 

신보라 의원은 "청년문제 개선을 위해 아무리 노력을 해도 지표 상 드러나는 결과물이 없어 딜레마에 빠지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신 의원은 이어 "기성세대 의원들이 청년 관련 법안들을 논의하고 발의할 순 있어도, 젊은 세대만이 이해하는 부분을 캐치하기에는 어렵다"며 "청년후보들이 지방 의회 진출이 많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학생 국회의원들과 신보라 의원. =신보라 의원실


간담회에서 장은성 부의장은 "지역위원회와 당연위원회 등 청년들에게 맡기는 비용적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는 만큼 정치적 후원금 마련 제도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신 의원은 이에 대해 정치 후원금 규제 배경으로 '오세훈법'을 예로 들며 "장 부의장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돈을 권력으로 삼는 정치가들이 늘어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아울러 신 의원은 본인이 제출한 1호 법안인 '청년기본법'에 대한 개요를 설명했다. 

신 의원은 "청년기본법은 청년 개념을 정확히 명시하고, 국가 구성원인 청년을 어떻게 양성해야하는지 규정하는 것"이라며 "지방에서 청년들 환심을 사기 위한 후원금을 막기 위해 청년을 위한 후원금을 국무 조정하고, 실제 그들을 위한 꿈 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이라고 피력했다. 

한편, 다른 청년 국회의원장은 비정규직과 정규직간 차별문제에 대해 질문했다. 

신보라 의원은 해당 사안과 관련해 관료제 중심 사회를 지적하며 "정규직 특권을 낮추고, 비정규직 처우를 높이는 대안으로 '중규직'을 만드는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