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 판매 돌입" KT스카이라이프 'sky모바일' 6종 선봬

2019-05-16 10:21:47

- 이통사와 동일한 품질과 속도에 알뜰 요금제폰 제공…"경쟁력 갖춰"

▲skt모바일 요금제 표. ⓒ KT스카이라이프

[프라임경제] KT스카이라이프(053210)가 알뜰폰(MVNO) 사업자인 KT엠모바일, 세종텔레콤과 제휴를 맺고 알뜰폰을 판매한다고 16일 밝혔다.

스카이라이프는 모바일 시장의 알뜰 소비족을 겨냥해 전용 알뜰폰 요금제 'sky모바일' 6종을 선보이고, 위성방송과 인터넷을 결합한 'sky홈결합'에 모바일을 더해 경쟁력 확대에 나선다.

sky모바일은 단말지원금 없이 요금에서 매월 할인하는 선택약정할인을 최대 60%까지 적용한 알뜰폰(MVNO) LTE유심요금제로 기존 이통사(MNO) 상품 대비 평균 38% 저렴한 것이 장점이다.

우선, sky실속1.2GB는 실속형 저가 요금제로 월 9900원에 △데이터 1.2GB(기가바이트) △음성통화 120분 △문자 120건 등을 제공한다. 충분한 통화와 평균 수준의 데이터를 사용하면서 저렴한 요금제를 찾는 고객이라면 월 1만4600원에 △데이터 4GB △음성 200분 △문자 200건을 제공하는 sky실속4GB를 이용할 수 있다.

sky실속6GB는 월 1만9800원에 △데이터 6GB △음성 100분 △문자 100건을 제공하며, sky실속10GB+는 월 4만2000원에 음성·문자·데이터가 무제한이다. 데이터는 기본 10GB로 소진하면 하루에 2GB가 제공되며, 다 쓸 경우 3Mbps(초당 1메가비트)의 제한된 속도로 무제한 사용 가능하다.

음성과 데이터 사용량이 적은 고객들을 위한 월 6000원, 1만원대 요금제도 있다. sky실속S 500M는 월 6600원으로 △음성 50분 △데이터 500MB를 제공하고, sky실속S 2GB는 월 1만2100원에 △음성 150분 △데이터 2GB를 제공한다.

sky모바일은 기존 사용 중인 휴대폰을 그대로 사용하거나 통신사폰 또는 자급제폰을 별도로 구매해 알뜰폰 유심만 꽂으면 즉시 이용 가능하다.

스카이라이프는 실속 요금제뿐만 아니라 새로운 단말을 구매하고자 하는 고객들을 위해 제휴사와 함께 20만원대부터 40만원대까지 중저가대의 가성비 좋은 단말 라인업 △갤럭시 J6(삼성) △X4(LG) △포코폰F1(샤오미) 등 총 6종을 선보인다. 하반기에는 직접 제조사로부터 최신 자급제폰을 수급해 고객 선택의 폭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KT스카이라이프 측은 설명했다.

KT스카이라이프는 지난해 10월부터 사은품 대신 매월 요금에서 할인 혜택을 주는 '30% 요금할인 홈결합'을 통해 안드로이드UHD(skyA12.1)방송과 스카이인터넷(100M)을 월 1만9800원에 제공하고 있다. 여기에 고객이 sky실속1.2GB(월 9900원)에 가입하면 방송·인터넷·모바일 세 상품을 총 2만9700원으로 이용 가능 하다.

원성운 스카이라이프 고객본부장은 "이동통신사가 제공하는 동일한 품질과 속도에 실속 있는 알뜰 요금제폰 제공을 통해 모바일 중심의 방송통신시장에서 상품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며 "이통사들의 비싼 통신비 대문에 저렴한 요금제를 접하기 어려운 고객들을 위한 통신 복지차원에서도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