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일 보령시장·이복실 여사, 올해의 시장 부부상 수상

2019-05-16 13:23:55

- 44년간 잉꼬부부로 널리 알려져…부부애 토크 콘서트 등 가정문화 조성 기여

[프라임경제] 충남 보령시는 16일 오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2019 세계 부부의 날 기념식에서 김동일 시장과 이복실 여사가 '올해의 시장 부부 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16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2019 세계 부부의 날 기념식에서 김동일 시장과 이복실 여사가 '올해의 시장 부부 상'을 수상 후 이주영 국회부의장 및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보령시

세계부부의날위원회와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가 공동주최한 이번 행사는 제25회 세계 부부의 날 및 국가기념일 제정 12주년을 맞아 전국의 모범적이고 금슬 좋은부부를 발굴·시상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동일 시장과 이복실 여사는 지난 1975년 12월 부부 공무원으로 결혼해 올해로 44년차를 맞고 있으며, 인생의 동반자로 서로를 배려하고 사랑하는 이 시대의 반듯한 모범 부부상을 보여주고 있어 시민들로부터 칭송을 받고 있다.

특히, 시는 웃음꽃을 피우는 가정, 퇴근하면 반갑게 맞아주는 가정 문화 조성에 기여하기 위해 매년 시민 부부를 대상으로 부부애 토크 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행복한 가정문화 조성에 힘써왔다.

이밖에도 시는 저출산에 따른 결혼기피 현상을 극복하기 위해 산부인과 전문의 지원, 신혼부부  취득세 감면, 출산장려금 향상 지원과 어린이집 무상보육 확대 및 교재교구비 지원 등 다양한 시책을 펼쳐 일·가정 양립과 저출산 극복 시책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김동일 시장은 "이번 수상은 우리 보령의 행복한 가정을 이끌어 가는 시민들을 대표해 받은 상으로 더욱 각별하다"며, "앞으로도 사랑이 넘치는 행복하고 건강한 가정 문화가 형성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이주영 국회부의장 아내 허영 여사의 부부특강과 지자체 및 단체장, 일반 국민 대상 올해의 부부상 시상 등으로 진행됐으며, 올해의 부부 대상으로는 명실상부 방송계 '잉꼬부부'인 최수종·하희라 씨 부부가 선정되기도 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