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의원 "포스코건설 라돈 문제 해결하라" 촉구

2019-05-22 16:32:04

- 기자회견서 "포스코건설, 주민 몰래 라돈 저감 코팅" 주장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건설의 라돈 문제해결을 촉구했다. = 장귀용 기자



[프라임경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포스코건설 아파트 라돈검출문제를 지적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대응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정미 대표는 22일 오전, 공정민생본부와 함께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건설 라돈아파트 해결 촉구"에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이 대표는 "미입주세대에 라돈수치를 낮추기 위해 세대주 모르게 라돈 저감용 코팅을 행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지적하며, 주민들에게 사죄할 것도 요구했다.

이번에 이정미 대표가 라돈문제로 지적한 아파트는 포스코건설이 시공한 '동탄더샵레이크에듀타운'으로, 라돈 측정이 의무화되기 전인 2016년 분양돼, 포스코건설에서는 "법적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이정미 대표와 입주민들은 거실은 물론 안방 등 실제 주민들이 장시간 거주하고 있는 공간을 중심으로 토론을 포함 한 라돈 측정을 실시하고, 라돈석재 전량 회수와 아파트 환기시설 설치 등 주민 건강을 위한 조치를 즉시 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정미 대표는 라돈으로 구분되는 라돈(Rn-222)·토론(Rn-220)·악티논(Rn-219)에서 '토론(Rn-220)'의 위험성 크다고 지적하며 "포스코건설은 라돈이 발생되는 아파트 입대의와 토론(Rn-220)을 제외 한 라돈(Rn-222)만을 측정할 것을 주장하며 6개월 넘게 갈등을 일으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아파트 입주민들도 참석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입주민 A씨는 "자체 측정 결과 WHO 기준치의 3배 수준인 418Bq·㎥이 검출됐다"며 "그럼에도 포스코건설은 대표이사 면담 시 라돈석재 회수를 거부하고 정부 가이드라인을 마련해달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뒤이어 나선 입주민 B씨는 "포스코건설은 전체 공인인증 장비 중 토론수치를 완전히 배제할 수 있는 비싼 RAD7측정기기로만 측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B씨는 "수개월 동안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는 중 포스코건설에서 미입주세대에 세대주 모르게 라돈 수치를 낮추기 위한 도둑 코팅을 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정미 대표는 포스코건설 라돈 사태에 대해 적극 대응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포스코 라돈방지 법안' 4법(실내공기질관리법·주택법·공동주택관리법·학교보건법)을 발의할 것과 '공동주택 라돈피해 신고상담센터'를 운영할 계획을 밝혔다.

이정미 대표는 정부에도 관련 대책을 요구했다. 이정미 대표는 "입주민들은 포스코건설 대기업과 힘든 싸움을 하거나, 자체 라돈석재를 교환하는 등 스스로 안전조치를 취하는데도, 환경부는 환기 홍보에 주력하겠다고 하는 등 정부의 대처는 미흡하다"며 "공동주택 라돈 문제는 제2의 가습기살균제가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부터라도 정부는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포스코건설 라돈아파트의 방사선 피폭선량에 대한 전수 조사와 라돈 관리를 위한 컨트럴 타워 등 적극적 조치와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