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가고 현대 왔다" 코스트코·현대카드 시대 개막

2019-05-24 16:54:02

- 전국 16개 코스트코 매장 및 온라인몰, 오직 현대카드 결제만 가능

[프라임경제] 현대카드가 24일을 기점으로 코스트코의 새로운 동반자가 됐다. 이로 인해 전국 16개 코스트코 매장과 온라인몰에서는 오직 현대카드와 현금 결제만 가능하다.

▲24일 코스트코와 현대카드가 새로운 동반자로서의 출발을 알렸다. ⓒ 현대카드


현대카드에 따르면, 지난 해 8월 제휴사업 계약을 체결한 양사는 약 9개월 간 새로운 코스트코 특화 카드를 출시하고, 카드를 간편하게 카드를 발급받아 결제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프로세스를 구축하는 등 새로운 파트너십을 차분하게 준비해왔다.

특히, 코스트코 고객들의 쇼핑 데이터를 공동 분석해 회원들에게 맞춤형 상품과 혜택을 추천하고, 함께 코스트코 온라인몰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양사의 모든 채널에서 서로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현대카드와 코스트코의 다양한 서비스들을 유기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디지털 혁신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현대카드는 코스트코의 주요 고객 군 중 하나인 개인사업자 고객을 대상으로 한 특화 서비스를 개발하고, 코스트코의 대표 상품과 현대카드의 공간을 함께 활용하는 프로그램을 여는 등 마케팅과 브랜드의 영역에서도 다양한 협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코스트코 고객들이 더 크고 다채로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결제서비스와 상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영역에서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며 "코스트코와의 파트너십을 새로운 패러다임의 금융과 유통의 콜라보레이션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정책과 함께 코스트코 회원들을 위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오는 6일까지 코스트코에서 현대카드로 10만원 이상 결제 시에는 6개월, 50만 원 이상 결제할 경우에는 12개월 무이자할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5월28일까지 코스트코 온라인몰에서 현대카드로 20만원 이상 구매 시 2만원 할인(청구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더불어 6월30일까지 현대카드로 코스트 코멤버십 연회비 자동납부 신청 고객에게는 프리미엄 '로키' 에코백을 증정한다.

아직 현대카드를 발급받지 않았다면 코스트코 매장 내 위치한 현대카드 신청 부스를 통해 현장에서 발급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고, 발급 가능 고객은 카드번호를 스마트폰 앱카드나 휴대전화(본인 명의) 문자메시지 등으로 우선 발급 받아 코스트코 쇼핑에 활용하면 된다. 

카드 신청은 현대카드 홈페이지와 앱에서도 가능하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