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서훈-양정철 회동' 불편한 기색…"총선 관련이면 심각"

2019-05-27 15:01:08

[프라임경제]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만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를 비판했다.

민주연구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데다, 양 원장이 이번 정권 탄생에 혁혁한 공을 세운 인물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양 원장은 야인으로 지내다 최근 민주연구원의 원장직을 수락한 바 있다.

원장 부임 후 얼마 안 돼 정보기관 수장과 회동한 상황이라 정치적으로 의미를 둘러싼 논란이 부각되고 있다.

황 대표는 27일 기자들에게 이 회동에 대해 "만약 이것이 총선과 관련된 것이라고 하면 심각한 문제가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황 대표는 "국정원은 선거에 개입할 수 없도록 돼 있다. 법에 정해져 있는 업무 이외의 외부 개입도 금지돼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짚었다. 총선에 정보기관에서 여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여지를 모두 차단하기 위해 강성 발언을 내놓은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다만 황 대표는 "구체적인 내용을, 어떤 것을 협의했는지 제가 알 수 없기 때문에 지금 (해당 사안에 대해) 다 말씀드릴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또 황 대표는 최근 문재인 정부를 지나치게 강한 언어로 비판하고 있다는 논란에 대해 "어떤 게 거친 언사냐. 우리 정부가 경제 폭망하게 했다는 게 거친 언사냐. 저는 제가 보고 있는 현실을 가급적 거칠지 않게 표현하려고 노력해 왔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그럼에도 부족한 점이 있다고 말씀하시면 거친 부분들은 더 다듬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