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서훈-양정철 만남으로 강효상 기밀 유출 물타기 안 돼"

2019-05-29 13:20:40

[프라임경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사적 만남을 빌미로 강효상 의원의 국가기밀 유출 사건을 물타기 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29일 민주당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두 사람이) 기자가 있는 자리에서 선거문제를 논의한다는 건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서 원장과 양 원장이 만날 때 한 방송사 기자가 동석했음을 겨냥한 발언이다.

그는 아울러 "국회 정상화 없이는 민생 정상화도 없다. 국회는 파탄내고 말로만 민생을 거듭 이야기하면서 또 입법과 예산을 거론하면 그건 전형적인 위선의 정치"라며 한국당을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철회 및 사과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 "국회 정상화에 과도한 전제 조건을 철회하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제언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