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모두뉴스] 보령시가 회사와 경로당을 찾아가서 입안 건강을 챙겨줘요

2019-06-12 11:08:07

▲보령시 보건소 모습이에요. ⓒ 보령시청

[프라임경제] 충남 보령시가 어른들이 스스로 입안의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회사와 노인정으로 찾아가 교육을 해주어, 보령 사람들이 많이 좋아하고 있어요.

세균 때문에 이나 잇몸이 아픈 '입안에 생기는 병'은 쉽게 낫지 않는 병으로, 21살부터 60살 사이 어른들이 이 때문에 병원에 가장 많이 와요. 

그래서 국가에서는 나중에 돈이 많이 드는 치료를 하기 전에, 이가 아프기 전부터 미리미리 막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그래서 지역마다 어른들을 대상으로 입안 건강 교육을 하게 됐어요. 

▲보령시보건소가 보령시민의 입안 건강을 위해서 불소로 양치를 하는 '불소용액'을 공짜로 나눠주고 있어요. ⓒ 보령시보건소

먼저 노인들에게 이빨에 불소를 바르고, 불소용액으로 이빨을 닦는 것이 좋다고 알려주는 것을 시작으로, 점심을 먹은 후에 이를 닦는 습관을 가질 수 있도록 노인정 안에 칫솔 거치대와 칫솔 등을 주고 있어요.

보령시측은 "일하기에 너무 바빠서 입안 건강을 챙기지 못하고 있는 회사원들을 위해서는 회사로 직접 찾아가 이와 잇몸 건강 관리법을 알려주는 교육을 할 것"이라면서 "회사원과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스스로 입안 건강을 유지하여 계속 건강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어요.



휴먼에이드 '쉬운말뉴스' 자원봉사 편집위원

전예진(숭의여자고등학교 / 3학년/ 19세 / 서울)
이하원(예당고등학교 / 3학년 / 19세 / 경기도)
은서영(진명여자고등학교 / 1학년 / 17세 / 서울)



휴먼에이드 '쉬운말뉴스' 감수위원

김영현(한국사회복지정책연구원 소속 / 25세 / 경기도)
유종한(나사렛대학교 / 4학년 / 23세 / 서울)
김영민(한국사회복지정책연구원 소속 / 23세 / 경기도)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