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즈랩, 세계 최초 '음성 분리·필터' 기술 구현

2019-06-05 16:04:30

- "여러 명 목소리 겹쳐도 음성 분리"…전 분야서 다양한 상용화 가능

[프라임경제] 마인즈랩(대표 유태준)은 자사 브레인팀에서 세계 최초로 음성 분리 및 필터(Voice Filter) 기술을 구현했다고 5일 밝혔다. 

▲두 명의 화자가 겹쳐서 발화하는 음성에서 화자별로 음성을 분리하는 모습. ⓒ 마인즈랩


음성 분리 및 필터 기술은 토론회나 회의에서처럼 다수의 화자가 겹쳐 동시에 발화하는 음성이 있을 때 화자별로 음성을 각각 분리할 수 있는 딥러닝 기술이다. 

구글이 지난 10월 논문을 통해 최초로 공개한 적은 있지만, 실제 구현체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마인즈랩이 이 기술을 세계 최초로 구현하고 오픈소스로 공개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실제로 최근 해당 구글 논문이 업데이트되면서 마인즈랩의 구현 성과가 논문에서도 구체적으로 언급된 바 있다.

음성 분리 및 필터 기술은 △회의록 자동 작성 △스마트 오피스 환경 구축 등 고도화된 음성인식 기술이 필요한 분야에서 다양하게 상용화될 수 있다. 

마인즈랩은 이번에 구현된 기술을 토대로 가장 높은 기술 수요가 있는 AI 회의록 서비스와 AI 하이브리드 고객센터 서비스를 구체화하고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다중 화자 음성인식이 필요한 전 분야에 걸쳐 기술적 한계로 지금까지는 시도하지 못했던 다양한 형태의 음성인식 솔루션 마련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마인즈랩의 브레인팀을 이끌고 있는 최홍섭 상무는 "음성 분리 및 필터 기술은 지난 10월 구글이 논문을 공개하며 높은 관심을 받았지만, 자체적으로 오픈소스를 공개하지 않아 연구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마인즈랩 브레인팀은 이러한 어려움을 이겨내고 음성 분리 및 필터 기술을 세계 최초로 구현하고 3명 이상의 화자까지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

또한 그는 "현재 공공과 민간 분야 모두에서 회의록 자동 작성에 대한 기술 수요가 높은 상황"이라며 "이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게 된 것은 보다 고도화된 음성인식 서비스로 한발짝 나아갈 수 있는 획기적인 R&D 성과"라고 설명했다.

▲다양한 AI알고리즘이 반영된 마인즈랩의 AI 서비스 플랫폼 마음AI(maum.ai). ⓒ 마인즈랩


한편, 마인즈랩은 AI 서비스 플랫폼 '마음AI(maum.ai)'를 기반으로 AI 핵심 알고리즘, 엔진 등을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AI 전문 기업이다. 

이미 AI와 전통적 고객센터를 통합한 △AI 하이브리드 고객센터 △AI 스마트팩토리 및 스마트 시티 △AI 기반 영어교육 사업 등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