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면접 본 구직자 77.3% "면접비 못 받았다"

2019-06-10 10:51:30

- 지급 받은 면접비 형태 '현금(74%)' 압도적

[프라임경제] 취업준비생에게는 면접 의상, 교통비 등 면접을 준비하는 데 드는 비용이 부담이 된다. 이에 기업들이 면접비를 제공하고 있지만, 올해 면접에 참여한 구직자 중 77.3%는 입사지원 했던 기업으로부터 면접비를 받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올 상반기 면접 경험이 있는 구직자 3466명을 대상으로 '기업 형태별 면접비 현황'을 조사한 결과, 22.7%만 면접비를 받았다고 답했다. ⓒ 잡코리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알바몬과 함께 올해 면접 경험이 있는 면접자 3466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1일부터 31일까지 '면접비 지급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면접자 중 22.7%만이 '면접비를 받았다'고 응답했다. 

면접비 지급 현황은 지원했던 기업 형태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다. 먼저 대기업 입사 지원자들의 경우 41.0%가 '면접비를 받았다'고 응답해 가장 높았다. 이어 △공기업 27.7% △외국계기업 26.4% △중소기업 17.1% 순으로 나타났다.

면접비를 받았다는 면접자들 중에서는 현금으로 받았다는 비율이 74.0%로 압도적이었다. 상품권이나 제품 등 현물로 받았다는 응답자도 26.0%로 10명 중 2명이 조금 넘었다.
  
현금으로 면접비를 받은 경우는 평균 3만5000원 정도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형태별로는 대기업 면접자들의 경우 평균 4만3000원 정도를 받아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계속해서 △공기업 3만9000원 △외국계기업 3만5000원 △중소기업 2만9000원 순이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1만4000원 정도가 차이가 났다.

중소기업의 경우는 평균적으로 3만원 정도를 지급하는 기업이 53.1%로 가장 많았다. 대기업들은 5만원(43.3%) 정도를 지급하는 기업들이 가장 많았다.

한편, 이번 잡코리아X알바몬 설문에 참여한 면접자 10명 중 2명은 면접을 보고 나서 오히려 해당 기업에 대한 이미지가 나빠졌다고 응답했다. 반면 '좋아졌다'는 15.2%, '면접 전과 변함이 없다'는 63.4%로 파악됐다.
 
특히 면접 후 평가된 면접자들의 기업 이미지는 면접비 지급 여부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현금으로 면접비를 받은 응답자들 중에서는 면접 후 '오히려 기업 이미지가 좋아졌다'는 응답이 49.0%였다. 이는 면접비를 받지 못한 그룹(5.7%)에 비해 8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면접 후 기업 이미지가 나빠졌다는 응답은 6.0%에 그쳤다.

반면 면접비를 받지 못한 응답자 그룹에서는 '면접 후 기업 이미지가 나빠졌다'는 응답이 25.1%로 면접비를 받은 그룹에 비해 4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