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북유럽 순방길 오르기 전 조속한 국회 정상화 당부

2019-06-10 10:56:54

- 순방 전 여야지도부 만남 무산 아쉬워

[프라임경제] 지난 9일부터 8일 간 핀란드와 노르웨이, 스웨덴 등 북유럽을 국빈방문하기 위해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과 전화통화를 갖고, 조속한 국회정상화를 당부했다.

▲지난 9일부터 북유럽 3개국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은 순방길에 오르기 전인 지난 8일 여야지도부와의 만남을 기대했으나 결국 무산됐다. ⓒ 청와대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문 의장의 건강을 걱정하고 안부를 물은 뒤 "정부에서 긴급하게 생각하는 추경안이 국회에서 심사조차 되지 않고 있다"고 걱정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런 상황에서 출국하려니 마음이 좋지 않다"며 "순방 전에 여야지도부를 만나려 했으나 그것도 안 됐으니 의장님께 부탁드린다. 한시라도 빨리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문 의장은 "순방 잘 마치고 돌아오시기 바란다"며 "저도 애써보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공항 환송 행사에서 민주당 지도부를 만나 국회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해 아쉬움을 표하고, "추경이 안 돼 답답하고 국민도 좋지 않게 볼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 대표는 "대통령 출국 전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지 못 해 송구하다"며 "대통령 귀국 전에 잘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해찬 대표는 "내일 초월회가 모이는 날인데 반응이 없어 안타깝다"고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