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블로그 통해 "文 지적개발 정지상태" 극렬 비난

2019-06-11 16:13:04

[프라임경제] 국회의원과 KBS 기자 등을 지낸 전여옥 작가가 문재인 대통령의 6.10 민주항쟁 메시지를 강하게 비난하는 글을 11일 올렸다.

그는 한나라당 ·새누리당(둘 모두 자유한국당의 전신) 시절 국회에 입성, 의정활동을 한 바 있다. 한나라당 때에는 대변인을 맡기도 했다. '흙수저 연금술' 등 여러 책을 내놨다.

전 작가는 11일 글에 '진짜 국민 우습게 보네!'라는 제목을 붙였다. 그는 이 글에서 "문 대통령이 6.10 (민주항쟁) 메시지를 보고 푸하하 웃었다"고 적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사용한 "민주주의는 광장과 거리에서 들꽃처럼 피었고 이제 씨앗을 집에 공장에 회사에 심어야 한다"는 문장을 공격했다. 전 의원은 "운동권들이 데모할 때 자주 썼던 것"이라고 이를 소개하고 "40년 넘게 우려먹을 정도로 '지적개발'이 정지된 상태"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주의는 대화로 시작해 대화로 끝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는 문 대통령의 문장도 도마에 올렸다. 그는 "그 대화는 오로지 '북한'뿐이지 않느냐"면서 "대화의 목적이 북한의 민주주의인가"라고 지적했다. 이번 정부 들어 정책이 북한 문제에만 치우쳐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