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초단타 시장교란 창구' 메릴린치 제재 추진

2019-06-11 17:08:59

- 이달 중 시장감시위원회 열어 논의 예정

[프라임경제] 한국거래소가 국내증시에서 초단타 매매를 통해 시장교란 행위를 한 혐의로 외국계 증권사 메릴린치에 대한 제재를 추진 중이다.

11일 한국거래소는 이달 중 시장감시위원회를 열어 메릴린치 제재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앞서 거래소는 규율위원회를 열어 메릴린치에 제재금 또는 주의·경고 등 제재를 부과하는 방안을 시장감시위원회에 상정하기로 결정했다.

메릴린치는 미국 대형 헤지펀드인 시타델의 초단타 매매 창구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거래소는 이번 초단타 매매가 거래소 시장감시 규정 제4조(공정거래질서 저해행위 금지)의 '특정 종목의 시장수급 상황에 비춰 과도하게 거래해 시세 등에 부당한 영향을 주거나 오해를 유발하게 할 우려가 있는 호가를 제출하거나 거래를 하는 행위'에 해당하는지 살펴보고 있다.

한편, 거래소는 시타델에 대해 자본시장법상 시장교란 혐의로 금융위원회에 통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