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테크, 고객 체험 마케팅 주력…5월 매출 전년比 94.7%↑

2019-06-12 10:41:10

[프라임경제] 휴테크(대표이사 주성진)가 상품성을 기초로 고객 체험 마케팅에 주력한 결과, 작년 동기간 대비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테크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 동안의 휴테크 안마의자 매출액이 전년 동기간 대비 67.7% 신장했으며, 특히 가정의 달인 5월 한 달간 매출은 작년 5월 대비 94.7% 늘어났다고 12일 밝혔다.

고객 접점의 핵심요소인 전국 직영점 판매 데이터를 보면 SLS9, LS9 등 프리미엄 라인 안마의자 6종이 지난 3개월간 휴테크 전체 판매량의 72%를 차지했으며, 플래그십 모델인 SLS9 구매 고객이 47.4%, 두 번째로 가격대가 높은 LS9 안마의자가 24.5%로 뒤를 이었다. 10명 중 7명은 고가의 프리미엄 안마의자를 구매했다는 분석이다.

▲휴테크 일산 직영전시장에서 고객들이 플래그십 안마의자 SLS9과 LS9을 체험하고 있다. 휴테크 설문조사에 따르면, 휴테크 안마의자 구매 고객의 68.2%가 30-4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 휴테크


이와 함께 휴테크가 전국 직영점에서 안마의자를 구매한 고객 2378명을 대상으로 지난 3개월간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5.8%가 안마의자 구매 결정 사유로 '제품 성능(기능)'을 꼽았다. 또한, 이들 중 약 60%는 안마의자 가격이 '적당한 수준'이라고 응답해 눈길을 끌었다.

브랜드 호감 사유에 대한 항목에서는 '직접 사용(체험) 경험(72.3%)'이라는 답변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는 '대외 이미지(광고 등 12.2%)'보다도 높은 수치이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휴테크 측은 상품성을 기반으로 한 직접적인 체험 마케팅이 매출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 휴테크는 올 초 배우 정우성을 모델로 기용한 뒤 단순히 모델의 유명세를 활용하는 것이 아닌 "다른 안마의자도 앉아보고 오세요"라는 자신감 있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이러한 비교체험 유도 캠페인은 브랜드 제품의 고급감과 상품성을 동시에 어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해당 프로모션 진행 결과, 현재 휴테크 공식 홈페이지에는 총 8500여 건의 안마의자 체험 후기가 누적돼 있다.

휴테크 관계자는 "안마의자는 직접 신체에 작동하는 제품인 만큼 신체 특성과 마사지감 등 여러가지 요소를 고려해야 하는 대표적인 고관여 제품"이라며 "직접 체험을 해봐야 비교가 가능한 만큼, 고객 접점 확대를 통해 체험 기회를 확대하여 우수한 상품성을 알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