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싱가포르 T301 현장 2000만인시 무재해 달성

2019-06-12 12:06:17

- 文 대통령 방문했던, 세계최대 규모 빌딩형 차량기지

▲GS건설이 싱가포르에 시공중인 차량기지 T301현장은 지난 6월7일 2000만인시 무재해를 달성했다. 사진은 T301 공사 현장 전경. ⓒ GS건설



[프라임경제] GS건설이 시공중인 싱가포르 T301 현장이 무재해 2000만인시(人時: 현장 근로자 전원의 근무시간 총합)를 달성했다.

GS건설은 싱가포르 T301 차량기지 현장이 지난해 11월29일 무재해 1500만인시를 달성한 데 이어 약 6개월여 만인 지난 6월7일에 2000만인시를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GS건설이 달성한 무재해 2000만인시는 발주처인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and Transport Authority, 이하 LTA)의 50년 건설 역사상 처음 달성된 기록이다. 

GS건설은 이번 2000만인시 무재해 달성으로 안전관리에 대한 평가를 한 단계 격상시켜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건설이 2016년 수주한 T301 현장은 세계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빌딩형 차량기지로 세간의 많은 주목을 받은 바 있으며,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해 대기업-협력업체간 동반성장 모범사례로 소개된 건설 현장이다.

T301 프로젝트는 싱가포르 남동부 창이공항 인근에 위치한 싱가포르 지하철 3개 노선(다운타운라인·톰슨이스트코스트라인·이스트웨스트라인)의 차량 기지 공사로, 총 공사비가 20억싱가포르달러(한화 약 1조7000억원)에 달하는 LTA 발주 공사 중 역대 최대 규모 프로젝트다.

T301은 지하 1층~지상 2층까지 총 3개 층에 3개 노선, 총 985량의 지하철 차량을 수용하며, 4층 규모 버스 차량 기지에는 버스 812대를 수용할 수 있는 전 세계적으로도 전례가 없는 빌딩형 차량기지다. 공사기간은 총 95개월로 2024년 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T301현장은 48ha(약 15만평)의 광활한 부지에 토공·지하연속벽·연약지반개량 등 초기공종을 무사히 완료하고 복합구조물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T301 현장담당을 맡고 있는 김덕배 GS건설 상무는 "성공적인 프로젝트 진행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근로자뿐 아니라 발주처까지 함께 참여하는 선진안전관리기법인 IIF프로그램(Incident and Injury-Free Programme)을 도입했다"며, "개별 구성원들의 적극적인 실천 중심의 안전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 직원 모두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진만 GS건설 싱가포르 지역본부장은 "싱가포르 지하철 최대 프로젝트인 T301 프로젝트가 LTA 건설 역사상 최초로 무재해 2천만 인시 달성을 하게 돼 싱가포르 정부로부터 GS건설의 우수한 안전관리 능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며, "싱가포르 정부에게 받은 신뢰에 부응할 수 있도록 성공적인 공사 수행과 무재해 준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