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국가필수의약품 36개 추가…351개 품목 안정적 공급 관리

2019-06-12 15:45:08

[프라임경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결핵치료제인 '이소니아지드 주사제' 등 36개 의약품을 추가해, 총 351개 '국가필수의약품'의 안정적 공급을 관리하게 됐다고 12일 밝혔다.

국가필수의약품은 질병 관리, 방사능 방재 등 보건의료 상 필수적이나 시장 기능만으로는 안정적 공급이 어려운 의약품으로서 보건복지부장관과 식약처장이 관계 중앙행정기관의 장과 협의해 지정하는 의약품이다.

이번에 추가 지정된 36개 의약품은 △결핵치료제 3개 △말라리아 치료제 7개 △법정 감염병 치료제 20개 △재난대응 및 응급의료용 약 1개 △지정 감염병 등 치료제 5개로 구성돼 있다.

필수의약품 추가 지정은 6월11일 '국가필수의약품 안정공급 협의회'의 의결을 거쳐 결정됐다. 협의회에는 △교육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다양한 분야의 정부기관들이 참여한다. 

식약처는 국가필수의약품 공급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공공부문(정부부처), 민간부문(의료현장)에서 공급 중단 등 우려가 있는 경우 특례 수입, 기술‧행정지원 등의 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 동안 의약품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국가가 지원한 사례로 결핵 치료제 '스트렙토마이신' 등 해외 의약품 특례 수입(7건), 응급성고혈압 치료제 '나이트로프레스주' 등 긴급도입(4건) 및 그 밖의 행정지원(6건)이 있으며, 안정적인 자급기반 마련을 위해 수입에만 의존하던 한센병 치료제인 '답손 정제'를 국내 제약사 위탁제조를 통해 공급한 사례가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국가필수의약품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 및 의료현장과 협력하고, 보다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국가필수의약품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는 등 다양한 제도적 지원을 추진, 환자 치료에 필수적인 의약품이 안정적으로 공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