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손보, 화재피해 기초수급세대 '90번째' 나눔

2019-06-12 18:20:04

- 12일 화재피해 지역주민에게 위로금과 구호세트 전달

[프라임경제] 한화손해보험(000370, 박윤식 대표이사) 강북지역본부 봉사단이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소방서에서 화재 피해로 생활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독거 어르신에게 위로금과 구호세트, 생활용품 등을 전달했다.

▲한화손보가 기초수급대상자인 서대문구 화재피해 주민에게 위로금과 구호세트, 생활용품 등을 전달했다. ⓒ 한화손해보험


지역 기초수급대상자인 서대문구 화재피해 주민은 지난 1월16일 오후, 안방에 피운 향초가 넘어지면서 침구류에 불이 번져 집안 내부가 전소되는 피해를 입었다. 

화재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심근병증 등 건강 질환을 앓고 있는 피해 주민은 특별한 수입이 없는 상황이었다.

한화손해보험 관계자는 "계절적 요인에 상관없이 안전에 대한 부주의로 화재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임직원들은 지역주민의 안전과 복지를 위해 피해 주민이 희망을 잃지 않고 안정적인 생활을 유지해갈 수 있도록 따듯한 마음과 용기를 보태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손해보험은 지난 2015년부터 서울소방재난본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함께 서울시에서 발생한 화재사고 피해 기초수급세대 주민의 재활을 돕고 생활안전망을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으며, 이번 피해 가구까지 총 90세대를 지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