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혁 해수부 장관, 전남지역 현장 방문

2019-06-12 18:45:35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 해양수산부

[프라임경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13일 국가어업지도선 취항식에 참석후, 어촌뉴딜 300사업과 해양수산 창업투자지원 상황 등을 점검하기 위해 전남지역을 방문한다. 

문 장관은 13일 오전 11시 목포 북항 어업지도선 전용부두에서 열리는 국가어업지도선 취항식에 참석한다. 행사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종식 목포시장, 박우량 신안군수, 곽병선 군산대학교 총장 등 주요 인사들이 자리를 함께한다.

이번에 취항하는 5척의 국가어업지도선 중 무궁화 14호(1000톤급)는 기존 노후 지도선을 대체해 건조된 것이며, 무궁화 35호·36호·37호·38호 4척(2000톤급)은 새로 건조한 것으로 전자해도, 고성능 카메라 등 최첨단 항해·통신 장비를 설치해 기동성과 활동 역량을 크게 높였다.

이로써 국가어업지도선은 34척에서 38척(동해 13척→14, 서해 11척→13, 남해 10척→11)으로 늘어나게 됐다.

특히, 어업 지도단속 역량이 대폭 강화되고, 특히 2000톤급 대형어업지도선이 현재 5척에서 9척으로 대폭 증가함으로써 대화퇴, 한중잠정조치수역 등 원거리 취약 해역에서 활동이 확대되어 우리 어선의 안전조업과 외국어선 조업질서 확립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 장관는 치사에서 "새로 투입되는 국가어업지도선들이 어업인 안전조업과 수산자원보호의 파수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문 장관은 취임식에 이어 지역 해양수산 업·단체장 및 기관장들과 오찬을 같이 하면서 지역현안과 건의사항 등을 청취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목포시 달리도항을 찾아 어촌뉴딜 300사업 및 도서지역 해상운송비 지원 추진 상황을 점검한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도서벽지는 생활 인프라가 부족하여 도서민과 방문객의 불편이 많다"면서 "접안시설 등 기본 인프라 구축으로 해상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생활 연료의 해상운송비 지원 등 섬마을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목포수산식품지원센터를 방문해 전남도로부터 해양수산 창업투자지원센터 운영 현황과 목포수산식품수출단지 조성사업 계획을 듣고 관계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