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 "남북 경협 최고 성과 내는 기업되겠다"

2019-07-01 15:44:10

- 대북 관련 사업 청신호…토목 SOC 사업 비롯 주민 시설 건설 계획

[프라임경제]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려 대북 관련 사업에 청신호가 커졌다. 이에 한국테크놀로지(053590·대표 신용구)는 자사와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회장 김용빈)이 수혜를 입을 전망이라고 1일 밝혔다.

대북 관련 다양한 루트를 보유한 한국테크놀로지는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을 통한 대북 경협 참여의사를 밝히고 북한 SOC사업 등 건설사업 현황 및 수요 조사를 통해 남북경협을 치밀하게 준비해 온 바 있다. 

남북미 대화가 성과를 거둬 남북 경협 사업이 본격화 되면 철도, 도로 항만 등 토목 SOC 사업을 시작으로 아파트, 병원 등 주민 시설 건설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또한 한국테크놀로지는 남한에서 유일하게 북한의 자원을 중국, 러시아 및 중앙아시아에 보급하고, 북한에는 냉장철도를 이용해 식량을 보급할 수 있는 우즈베키스탄 국영 철도회사 '욜래프트랜스' 지분 47%를 보유하고 있어 남북 철도 연결 사업 참여도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일찌감치 북한 건설 사업 참여 의지를 밝혀온 대우조선해양건설 김용빈 회장이 오는 7월 남북 체육교류위원으로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이 남북체육교류뿐 아니라 남북경협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게 될 것"이라며 "남북 경협 최고의 성과를 내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