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성장촉진지역 지자체 사업에 최대 20억원 국비지원

2019-07-03 15:20:29

- 올해부터 고령친화형 사업 4곳 첫 선정

▲2019년 지역수요 맞춤지원 공모사업 지원대상지 및 대상 사업. ⓒ 국토교통부



[프라임경제]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선정된 성장촉진지역을 대상으로 '지역수요맞춤 지원사업'을 실시해, 총 23개 시·군에서26개 사업을 지원한다.

국토부는 앞서 인구유출과 낮은 소득수준 등 지원이 필요한 성장촉진지역 70개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했으며, 최종 선정된 26개 사업에 대해 최대 약 20억원의 국비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공모전에는 다양한 시‧군에서 지역주민과 전문가 등의 아이디어를 수렴해 지역자산을 활용한 다양한 사업이 제안됐다.

국토부는 선정된 사업에 대해 사업별로 지방비 매칭 없이, 최대 약 20억원을 국비로 지원하고,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필요한 전문적인 컨설팅도 제공할 예정이다.

과거 지자체의 지역개발사업은 도로 등 기반시설 확충 등을 중점으로 두고 진행됐지만, 최근에는 인구감소 등 사회구조적 변화와 삶의 질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을 반영해, 지역자산을 활용한 일자리 사업과 생활 SOC를 통해 주민 삶에 기여하는 사업이 증가하는 추세라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금년 공모에서도 경북 영양군의 '온가족이 즐기는 수빙(水氷) 놀이터 체험문화공간 조성'사업이나 경북 문경시 '돌리네 습지 조성사업' 강원 영월군의 '단종에게 길을 묻고 주민이 이야기하는 도깨비마을' 같은 지역 특색을 살린 사업들이 많이 포함됐다.

올해에는 '고령친화형 사업' 4곳을 처음으로 선정해, 고령화 문제를 겪는 지역에 고령자를 위한 생활공간정비사업 등도 지원된다. 

소멸위험지역인 경북 의성군에는 대중교통 이용 대기시간을 줄이기 위한 버스정보시스템 구축을 지원하고, 짚풀공예 무형문화재 임채지 선생님이 거주하는 곡성 백곡마을에는 고령층을 위한 공예문화 공동체 활동이 지원된다.

전국 최고령 지역 중 한 곳인 신안군 압해도와 지대 차이가 심해 노약자의 이동이 힘든 완도에는 보도와 차도 분리시설, 승강기 등 고령자 보행안전 및 이동지원을 위한 사업을 시행한다.

신광호 국토교통부 지역정책과장은 "지역 간 격차를 완화하고 균형발전을 위한 사다리를 만들기 위해 지역 주도로 지역특화자산을 활용하는 방식의 지역사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인구감소 및 고령화 등 여건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지자체 노력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