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66만8302㎡ 전남 광양목성지구 '첫 삽'

2019-07-04 14:17:43

- 택지조성 후 6500세대 아파트 신축 예정

▲4일 전남 광양목성지구 도시개발사업 현장에서 열린 기공식에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을 대신해 참석한 신명호 부영그룹 회장직무대행(왼쪽에서 3번째)과 정현복 광양시장(왼쪽에서 2번째)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기념 시삽을 진행했다. ⓒ 부영그룹



[프라임경제] 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은 4일 전남 광양목성지구 도시개발사업 현장에서 광양목성지구 도시개발사업 및 부영아파트 신축공사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을 대신해 신명호 회장직무대행을 참석했고, 정현복 광양시장, 김갑섭 광양경제자유구청장을 비롯한 관계자와 시민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부영그룹은 66만8302㎡에 달하는 면적의 광양읍 목성리 광양목성지구 택지조성공사를 시행하고 6500여 세대 규모의 아파트 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 중 임대아파트가 3개블럭에 약 2200세대, 분양아파트는 5개블럭에 약 4300세대가 건립될 예정이다.

부영그룹은 이번 사업으로 전남 광양목성지구에 6500여세대의 아파트 단지를 지음으로써, 광양읍에 10만여명의 인구를 끌어들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명호 회장직무대행은 인사말을 통해 "목성지구에 6500여 세대의 부영아파트 건립은 광양읍에 인구를 끌어들이는 효과는 물론 광양시의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