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미래 비전 선포

2019-07-04 15:34:56

- 그룹사 협력 강화 위한 신사옥 이전 마무리…비전 세 가지 제시

[프라임경제]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회장 김용빈)이 그룹사 협력 강화를 위한 신사옥 이전을 마무리하고 제2의 도약을 알리는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 한국테크놀로지

최근 대우조선해양건설은 2017년부터 사용해온 서울 중구 무교로 사옥을 떠나 서울 중구 소월로 T타워에 새 보금자리를 마련해 입주를 마쳤다. 

이는 관계사로 T타워에 입주해 있는 코스닥 상장사 한국코퍼레이션(050540)과 한국테크놀로지와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비전 선포식에서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미래 비전으로 △다 함께 꿈을 키우는 회사 △안정적 사업 포트폴리오 △수익성 개선 및 파격적 임직원 보상 세 가지가 제시됐다. 

회사는 건설 사업 분야에서 연내 수주잔고 1조2000억원 달성과 3년 내(2022년) 매출액 1조원 달성이라는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했다. 이와 함께 현재 70위권인 건설사 시공능력 평가를 40위권으로 올려놓겠다는 청사진도 내놓았다.

또한 수익성이 높은 민간 부문 건설을 53%에서 75%로 확대하고, 아파트 등 건설 사업 분야를 68%에서 70%에서 늘리기로 했다. 매출실적이 거의 없던 해외 사업 매출도 5% 이상으로 성장 시키겠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특히 부가가치가 높은 프리미엄급 아파트, 고급 단지형 빌라 등 고급형 주택 시장을 겨냥한 신규 브랜드를 론칭해 고급 주택건설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아울러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수익을 늘리고 주주·협력업체·고객과 이익을 공유할 계획이다. 특히 성과를 내는 임직원에게 파격적인 보상을 하는 시스템을 만들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목표 달성을 위해 전 임직원이 국·내외 수주에 총력을 다할 것으로 다짐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 필리핀 광케이블 공사 계약을 따낸데 이어 우즈베키스탄 정부 관계자와 철도 역사 건설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며 "해외 매출 비중을 점점 높여 나감은 물론 북한 SOC 사업 등 남북 경협 사업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