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통신사 거래정보 활용 '우리 비상금 대출' 출시

2019-07-11 12:28:43

- 소득정보·직장정보 없어도 가능…최대 300만원‧연 3.84% 금리

[프라임경제]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소득 정보가 없거나 금융 거래 이력 부족 등의 사유로 은행권 대출이 어려웠던 고객을 위해 '우리 비상금 대출'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우리은행이 통신사 거래정보를 활용해 최대 300만원까지 대출을 제공하는 '우리 비상금 대출'을 출시했다. ⓒ 우리은행


'우리 비상금 대출' 고객 신용평가는 은행·카드사 등에서 제공하는 금융정보 중심의 전통적 평가방식에서 벗어나 통신 3사(SKT, KT, LGU+)에서 제공하는 휴대전화 기기정보·요금납부 내역·소액결제 내역 등을 바탕으로 신용평가사에서 산정한 '통신사 신용등급(Tele-Score)'을 활용한다.

대출한도는 통신사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300만원이며, 1년 만기 마이너스통장(한도대출)으로만 취급된다. 통신사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0.50%p까지 우대하며, 최저 대출금리는 3.84%(11일 기준)다.

대출대상은 우리은행 입출금 계좌를 보유하고 본인 명의 휴대전화를 통신 3사에서 이용하고 있는 개인으로 한정되며, 소득정보나 직장정보 입력 없이 우리은행 간편뱅킹 애플리케이션 '위비뱅크'에서 대출 받을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통신사 및 전자상거래 정보 등 비금융정보를 활용해 비대면 신용대출에 대안신용평가 모형을 적용하겠다"며 "향후 금융플랫폼 회사와 제휴를 통해 많은 고객이 비대면 신용 대출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