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인수합병 상장사 47곳…전년比 6.0%↓

2019-07-11 15:37:30

- 주식매수청구대금 2451억원…CJ ENM 합병으로 크게 줄어

[프라임경제] 예탁결제원은 올해 상반기 인수합병(M&A)을 완료했거나 진행 중인 상장사가 47곳으로 지난해 상반기(50곳)보다 6.0% 감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 법인이 19곳이고 코스닥 법인은 28곳이었다.

▲시장별 기업 인수합병(M&A) 현황. ⓒ 예탁결제원

사유별로는 합병이 41곳으로 가장 많고 영업 양수도(3곳)와 주식교환·이전(3곳)이 그 뒤를 이었다.

올해 상반기 상장사가 예탁결제원을 통해 실질주주에게 지급한 주식매수청구대금은 2451억원으로 전년 동기(7416억원)보다 66.9% 감소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1962억원이 지급돼 15.8% 늘었으나 코스닥시장에서는 489억원이 지급돼 91.4% 줄었다.

예탁결제원 측은 "지난해 상반기의 경우 코스닥시장에서 CJ ENM(035760)과 CJ오쇼핑의 합병으로 주식매수청구대금 5031억원이 지급됐다"며 "이는 지난해 상반기 주식매수청구대금 총액의 67.8%, 동일 기간 코스닥시장 매수대금의 87.9%에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