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고려인삼 안전성 강화 위한 소통의 장 마련

2019-07-12 10:49:23

[프라임경제] 충남도가 고려인삼 안전성 강화를 위해 제조기업과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충남도가 지난 11일 농약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PLS) 등 안전한 원료사용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 충남도

도는 지난 11일 금산인삼약초연구소에서 인삼제품 제조기업인들을 대상으로 농약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PLS) 등 안전한 원료사용을 위한 관련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도와 금산군 공무원, 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 GAP인삼 등 기업인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생산실명제, 채굴전 잔류농약 검사확인 등 인삼 안전성 정착 방안과 인삼기업 애로사항 해결방안 순으로 진행됐다.

토론자들은 이 자리에서 안전한 인삼 생산·유통 활성화 및 정착을 위해서는 제조업체의 역할을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안전성검사 확인 후 원료 구입하기 등 안전인삼 유통 정착 방안에 대한 의견이 제시됐다.

도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에서 논의된 의견을 토대로 인삼산업계의 현안을 반영, 고려인삼의 명품화·세계화를 선도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인삼기업에서도 안전한 인삼의 생산과 유통이 정착 되도록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