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기아차 신형 SUV 셀토스에 OE 단독 공급

2019-07-12 10:08:05

- 16~18인치 전 규격…"브랜드 신뢰 높일 수 있는 계기 될 것"

[프라임경제] 금호타이어(073240)는 기아자동차(000270)의 신형 SUV 셀토스(Seltos)에 장착되는 16~18인치 전 규격의 타이어를 단독 공급 중이라고 밝혔다.

셀토스는 기아차가 글로벌 SUV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개발한 하이클래스 소형 SUV로, 오는 18일 국내 출시를 시작으로 하반기 인도 출시도 앞두고 있다. 

기아차는 셀토스의 인도 론칭을 발판으로 3년 내에 인도 시장 톱5 자동차업체로 성장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지난 6월20일(현지시간) 인도에서 셀토스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개최한 바 있다.

셀토스에 적용된 16~17인치 규격으로는 금호타이어의 간판 프리미엄 타이어인 솔루스(Solus) TA31이 장착됐다. TA31은 저소음과 동급대비 마모성능, 주행성능을 강화시킨 제품으로 솔루스 TA31은 14~18인치까지 다양한 규격의 라인업을 갖췄다. 

▲왼쪽부터 솔루스 TA31, 솔루스 TA91 마제스티9. ⓒ 금호타이어


아울러 규격이 폭넓은 만큼 대형·중형·소형 차급별 특성을 고려해 인치 별로 각기 차별화된 최적 성능을 가지도록 설계됐다. 

또 타이어 트레드는 최적의 블록 및 패턴 배열을 통해 소음을 최소화했고, 블록 강성을 강화해 마른 노면에서의 핸들링과 제동성능을 향상시켰다. 더불어 트레드 중앙부에는 4개의 넓은 직선형 배수홈을 설계하고 딤플(Dimple)을 적용해 젖은 노면에서의 배수성능을 향상시킨 것도 특징이다.

이와 함께 18인치에 장착된 솔루스 TA91 마제스티9은 금호타이어가 지난해 출시한 신제품이자 기존 제품 대비 승차감과 정숙성을 강화시킨 고성능 프리미엄 제품이다.

승차감 및 제동성능 극대화를 위한 첨단 신소재(컴파운드)를 적용했으며, 이를 통해 내구성능 강화 및 최적 접지압 설계가 적용돼 마모성능과 눈길제동력을 기존 제품 대비 20% 이상 개선해 안전내구성을 업그레이드시켰다. 

또 최적의 패턴 블록 배열을 통해 특정 주파수의 소음을 억제하고 소음분산을 최적화시키는 '사운드 하모니 테크놀로지(Sound Harmony Technology)'를 적용해 소음을 감소시켰고, 사이드월(side wall, 타이어 옆면)에는 빛의 각도에 따라 모습이 달라지는 홀로그램 데코레이션을 넣었다.

트레드(Tread, 노면과 접촉되는 부분·타이어 바닥면)에는 규칙적인 기하학 패턴과 모던한 곡선 디자인을 조화시킨 세련된 디자인을 구현했다.

김인수 금호타이어 OE영업담당 상무는 "기아차의 전략 차종인 신형 SUV 셀토스의 전 규격 OE 단독 공급은 시장에서 금호타이어에 대한 신뢰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셀토스가 앞으로 내수와 수출에서 모두 활약하길 기원하며 금호타이어는 앞으로도 고객사와 일반소비자가 만족할 수 있는 좋은 품질의 제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