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우리 정부 잘못 없다면 수출규제 즉각 철회해야"

2019-07-12 17:38:36

- 日 규범 불이행 및 부적절 행위에 대한 명백한 증거 제시 요구

[프라임경제] 최근 일본이 우리나라에 취하고 있는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김유근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장이 12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했다.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의 조기 달성을 위해 유엔 회원국으로서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철저히 준수해 왔으며, 제재 결의를 모범적으로 또 매우 투명하게 이행하고 있다"며 "국제사회에서도 이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

김 처장은 "이와 관련해 그동안 한·미·일은 긴밀한 공조 하에 해상 불법 환적 활동도 철저하게 단속해 왔다"며 "실제 지난 2년 동안 우리는 3국 중 유일하게 불법 환적이 의심되는 선박 총 6척을 최대 1년 반 이상 억류해 왔으며, 이와 관련한 모든 필요한 조치를 유엔 제재위원회와도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김 처장은 "우리 정부는 △바세나르(재래식무기 및 이중용도 관련) △호주그룹(생화학무기 관련) △NSG(핵물질 관련) △MTCR(탄도미사일 관련) 등 4대 국제수출통제체제 등 관련 협약과 지침에 모두 가입한 회원국으로 이중용도 및 전략물자의 제3국 불법 반출을 철저히 통제해 왔다"고 덧붙였다. 

김 처장은 "일부 민간 기업이 이러한 정부의 통제를 조금이나마 위반했을 경우 이를 적발해 필요한 법적·행정적 조치를 취함은 물론 이를 공개해 재발에 방지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4년간 150여건을 적발해 대외 공개한 것은 우리 정부가 수출통제 규범을 철저하고 투명하게 이행하고 있음을 증명해 주는 것으로 김 처장은 "4대 국제수출통제체제 하에서 대부분의 가입국들은 우리와 유사하게 자국의 전략물자 밀반출 적발 사례를 대외 공개하고 있다"며 "일본도 그러한 조치를 통해 수출통제 제도를 투명하게 운영하고 있는지 자문해 보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김 처장은 "이런 사실에도 불구하고 최근 일본 고위 인사들이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지 않고 우리 정부의 수출 관리 위반과 제재 불이행을 시사하는 무책임한 발언을 계속하고 있는 것에 매우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또 김 처장은 "특히 그간 4대 국제수출통제체제 회의 등 각종 협의 계기에 우리의 수출통제 및 제재 이행 노력에 관한 정보를 일본과 충분히 공유해 왔다"며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의 규범 불이행 및 부적절한 행위에 대해 명백한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처장은 "우리 정부는 상호 불필요한 논쟁을 중단하고 일본 정부의 주장이 사실인지 여부를 명백히 밝히기 위해 유엔 안보리 전문가 패널 또는 적절한 국제기구에 한·일 양국의 4대 국제수출통제체제 위반 사례에 대한 공정한 조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제의했다. 

끝으로 김 처장은 "조사결과 우리 정부의 잘못이 발견된다면 우리 정부는 이에 대해 사과하고 시정 조치를 즉각 취하겠다. 하지만 우리 정부의 잘못이 없다는 결론이 나오면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에 대한 사과는 물론 보복적 성격의 수출 규제 조치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지적하며 "일본의 위반 사례에 대한 철저한 조사도 함께 실시돼야 할 것"이라고 요청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