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황] 뉴욕, 트럼프 '中 관세 폭탄' 발언에 하락…유럽↑

2019-07-17 08:55:26

- 다우 0.09% 내린 2만7335.63…국제유가 3.28% 떨어진 57.62달러

[프라임경제] 뉴욕증시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에 대한 관세 폭탄 발언으로 무역전쟁 재발 우려가 높아지면서 랠리를 멈췄다.

16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23.53p(0.09%) 하락한 2만7335.63으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10.26p(0.34%) 내린 3004.04로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다우지수는 4일, S&P500지수는 5일에 걸친 상승세를 끝냈다. 대형 은행주 골드만삭스와 JP모간체이스가 시장의 예상을 웃도는 분기 실적을 내놓으며 각각 2%, 1% 올랐지만 장세 하락을 막지 못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35.39p(0.43%) 떨어진 8222.80을 기록했다. 초대형 기술주 그룹인 이른바 MAGA(마이크로소프트·애플·알파벳·아마존) 중에서는 구글의 지주회사 알파벳만 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이 구글과 중국 정부 및 군과의 유착 의혹을 조사하겠다는 트윗을 올렸지만 주가에 큰 영향은 없었다.

미중 무역전쟁의 휴전이 깨질 수 있다는 우려가 시장 발목을 잡았다.

미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각료회의를 주재하며 중국과의 무역 합의에 대해 "아직 갈 길이 멀다"며 "만약 필요하다면 3250억달러(약 380조원) 어치의 중국산 상품에 추가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위협했다. 6월 말 미중 정상회담을 통해 무역전쟁 휴전에 합의한지 보름여 만이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지난달 말 정상회담에서 추가관세를 보류하는 조건으로 미국산 농산물을 구매하기로 합의했지만, 아직까지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며 "우리 행정부는 중국이 약속을 이행하는지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이달 말 금리인하 계획을 사실상 재확인하는 발언이 나왔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브레튼우즈 75주년 기념 컨퍼런스에서 "전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금리인하 여지를 높인다"고 제언했다.

파월 의장은 또 "무역분쟁을 포함해 경기의 불확실성이 높아졌고, 미국 경제의 하강 위험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경기확장세를 유지하기 위해 적절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국제유가는 미국과 이란 간 긴장 완화 기대가 작용하면서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장보다 배럴당 3.28%(1.96달러) 떨어진 57.62달러에 장을 마쳤다. 런던선물거래소에서 9월물 북해산브렌트유도 배럴당 3.20%(2.13달러) 내린 64.35달러를 기록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각료회의에서 "이란과 많은 진전이 이뤄졌고, 이란의 정권교체를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거듭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이란이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한편 유럽 주요 증시는 파운드화와 유로화 가치 하락으로 수출이 호조가 될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면서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영국 FTSE 1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60% 오른 7577.20으로 장을 끝냈다. 프랑스 CAC 40지수는 0.65% 뛴 5614.38, 독일 DAX 30지수도 0.35% 상승한 1만2430.97로 거래를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지수 역시 0.55% 오른 3521.36을 기록했다.

파운드·달러 환율은 '노 딜'(no deal) 브렉시트(Brexit) 우려 등이 커지며 2017년 4월 이후 가장 낮은 1.2397 달러까지 하락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날 1.1258달러에서 이날 1.1216달러로 내렸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