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희망재단, 100년전 독립투사들 한끼 '독닙료리집' 성황리에 종료

2019-07-22 10:52:54

- 방문객 한 달간 약 6000여명…베스트 '탑5 메뉴' 레시피 제공

▲신한희망재단이 서울 종로구 익선동 한옥거리에 100년 전 독립투사들이 드셨던 음식을 재현해 지난 한달간 운영했던 '독닙료리집'을 21일자로 종료했다.


[프라임경제] 신한희망재단(이사장 조용병)이 서울 종로구 익선동 한옥거리에 100년 전 독립투사들이 독립운동 때 드셨던 음식을 재현해 그분들 정신을 되돌아보고자 한 달간 운영했던 '독닙료리집'을 21일자로 종료했다. 

신한희망재단은 올해 100주년을 맞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을 기념해 조국을 위해 희생한 독립투사들을 알리고, 더 나은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기 위한 '호프(Hope). 투게더(Together). 함께 시작하는 희망의 100년'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해당 캠페인의 일환으로 시작된 '독닙료리집'은 지난달 19일부터 약 한 달간 익선동 한옥거리 식당에서 독립투사들이 당시 드셨던 음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국민들이 음식을 체험하면서 그분들 정신을 되새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100년 만에 되찾은 식탁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컨셉 독닙료리집 메뉴에는 △김구 선생이 5년간 일본군에 쫓길 당시, 피난 기간 드셨던 '대나무 주먹밥' △여성 동포들 독립운동 참여를 강조했던 지복영 선생이 즐겨 드시던 '파전병' △하와이 사탕수수밭에서 일하며 해외 각지에서도 독립을 지원하던 동포들의 '대구무침' 등 의미가 있는 다양한 음식이 메뉴로 제공됐다. 

특히 사료와 역사적 고증을 통해 총 10개 메뉴에 대한 세부 레시피를 개발하고, 독닙료리집 취지를 최대한 살리기 위해 신선하고 좋은 재료만 엄선해 요리 하나하나에 더욱 정성을 담아 손님들에게 큰 호평을 받았다.

독닙료리집은 독립투사들이 드셨던 실제 음식을 맛보고, 역사적 의미를 공감하고자 많은 방문객이 찾아와 △평일 평균 190명 △주말 250명 등 약 한달간 6000명이 방문하는 등 문전성시를 이뤘다.

실제 평일 식사시간 대 방문을 위한 사전 예약은 방문 2~3주 전 모두 마감됐으며, 주말에는 한 시간 이상 대기할 정도로 일반 국민들의 엄청난 호응과 관심을 받았다.

10~20대를 포함해 많은 방문객들이 음식이 갖는 의미뿐만 아니라 맛도 뛰어난 한끼 식사였다며 SNS에 소감을 올리며 입소문이 순식간에 퍼지기도 했다.

아울러 '독닙료리집'을 방문한 한 노년 어르신은 "김구 선생님이 일본군에 쫓길 당시 드셨던 쫑쯔를 드시면서 본인이 어렸을 적 중국에서 전대에 담아 먹던 음식"이라며 눈시울을 붉혀 주변을 숙연하게 만들기도 했다.

신한희망재단은 행사 후에도 이벤트 취지를 기리고, 의미 있는 체험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한 달간 가장 인기가 많았던 '독닙료리집TOP 5 메뉴' 스페셜 레시피를 책자로 만들어 영업 마지막 날인 21일 방문객 모두에게 전달하는 이벤트도 진행했다. 해당 레시피는 이후에도 신한희망재단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 공식 계정을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신한희망재단 관계자는 "독닙료리집에 보여주신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격려에 너무 감사하다"라며 "이를 통해 작게나마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한 독립 영웅들의 조국에 대한 열정을 함께 느낄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길 희망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신한희망재단은 앞으로도 사회에 헌신하고 희생하신 많은 분들에 힘이 되는 활동을 지속 실천하겠다"고 덧붙였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