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강력 규탄

2019-07-31 08:58:39

- "양국 간 협력관계를 흔들고 동북아시아 평화까지도 위협하는 비이성적인 행위" 비판

▲순천시의회 의원들이 30일 순천시청 앞에서 일본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 순천시의회

[프라임경제] 순천시의회(의장 서정진)가 국제질서에 반하는 일본 정부의 비상식적인 경제 보복 초치를 규탄하고 나섰다.

30일 순천시의회는 순천시청 앞에서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해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강력히 항의했다.

시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일본은 현재의 수출규제 조치를 넘어 화이트 리스트에서 한국을 삭제하려 한다"며 "이러한 행위는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채택한 공동선언문을 정면 배치하는 것이며 스스로 국제규범을 무너뜨리는 만행"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경제보복 조치는 우리나라 대법원이 일본 전범기업들에게 내린 강제징용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라는 것은 너무나 명확한 사실이다"며 "양국 간 협력관계를 흔들고 나아가 동북아시아 평화까지도 위협하는 비이성적인 행위"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순천시의회는 △일본은 자유무역주의에 역행하는 정제보복을 즉각 중단할 것 △일본과 전범기업들은 역사왜곡을 중단하고 강제동원 배상 판결을 즉시 이행할 것 △일본은 식민지배를 사죄하고 전범국가로서의 책임을 즉각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