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바다 위 둥둥' 부상탑, 아름다운 여우섬이 있는 태안 안면암

2019-08-09 11:06:41

▲태안군 안면읍 정당리에 위치한 '안면암'이 아름다운 경관을 뽐내고 있다. ⓒ 태안군

[프라임경제] 탁 트인 천수만의 풍경과 함께 조기를 널어 말리던 곳이라 해 이름 붙은 '조구널섬'과 '여우섬', 그 사이에 위치한 부상탑(浮上塔)이 조화를 이뤄 이색적인 풍경을 자아낸다.

썰물 때는 물론 밀물 때에도 이동이 가능한 부교(浮橋)를 따라, 여우섬과 조구널섬을 걸어볼 수도 있고, 섬 중간에 놓인 부상탑도 둘러볼 수 있다.

사진작가들 사이에서는 일출 포인트로 매우 인기가 많은 곳이기도 하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