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C클럽 붕괴사고, 떨고 있는 의원들은 누구?

2019-08-09 17:58:15

- 참여자치21 "업계 및 서구·북구·동구 의원 등 로비의혹 당사자들 확대 수사 필요"

[프라임경제]  2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C클럽 복층 붕괴 사고에는 일부 구청 기초의회에 대한 지역 주류 유통업계의 전방위적 로비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 됐다.

참여자치21은 8일 보도자료를 내고 "광주 서구·북구의 '춤 허용 업소' 조례 제정 배경에는 '지역 주류 유통업계의 전방위적 로비가 있었다'는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구·북구 춤 허용업소 조례 배후로 새롭게 추가 지목되고 있는 주류유통업계 로비 의혹을 엄정 수사로 규명할 것"을 경찰에 촉구했다.

참여자치21은 이와 관련된 지역 신문의 보도 내용을 첨부했다. 

한 매체는 지난 8일, '광주 서구·북구·동구의회 일부 의원들은 지역 일부 주류유통업자들이 조직적으로 구의원 등을 상대로 ‘춤 허용업소’조례 제정을 위한 로비활동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또, '2016년 6월~7월 조례 제정 당시, 서구청 내부에서 주류유통업자들과 구의원들과의 유착을 통한 조례 제정이라는 말이 나왔고, 같은 시기 동구의회에서는 똑같은 내용의 조례가 논의 끝에 무산 됐다'고 전했다. 

특히 '동구의회 소속 의원들은 '조례 제정을 하지 않으면, 동구지역 클럽들이 혜택이 많은 서구 상무지구로 넘어갈 것'이라는 압박성 전화를 받기도 했다' 고 짚었다. 

이와 함께 '2017년 7월 해당 조례를 제정한 북구의회에서는 조례 제정 전에 열린 주민공청회에서 실제 지역 주류판매 유통업자가 적접 나서 찬성을 주도했다'고 전했다.

당시 조례를 발의한 구의원들은 주류유통업계와의 연관설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참여자치21은 "서구·북구 '춤 허용업소' 조례 배후로 새롭게 추가 지목되고 있는 주류유통업계 로비 의혹을 엄정 수사로 규명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업계 뿐 만 아니라 서구·북구·동구 의원 등 로비의혹 당사자들에게도 수사를 확대해 주류업계와의 유착관계 등에 대해 분명하게 밝힐 것"을 요구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1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