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워터 & EDM 페스티벌 1만5000명 모여

2019-08-12 16:49:13

- 동명로77무대(옛 동명초) 획기적 기획으로 유사 이래 최대관중

▲워터&EDM 페스티벌. ⓒ 제천시

[프라임경제] 제천시는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4일째인 지난 11일 동명로77무대(옛 동명초)에서 개최된 Water & EDM 페스티벌에서 약 1만5000명의 관객들이 운집하며 제천행사 개최 이래 최고의 기록을 세웠다고 밝혔다.

이날 한데 모인 1만5000명의 관객인원은 제천이 떠나갈 함성으로 공연장을 가득 채우며 열광해 이번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흥행 대박을 실감케 했다.

▲워터&EDM 페스티벌. ⓒ 제천시

이날 페스티벌은 그 동안의 지역 행사의 라인업과는 궤를 달리한 인기 힙합, 댄스가수와 디제이 그리고 물 분사라는 이벤트 구성으로 젊은 관객들을 대거 불러 모았다.

이번 관객 입장 대박으로 시는 옛 동명초 부지가 도심 광장으로서의 기능을 제대로 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워터&EDM 페스티벌. ⓒ 제천시

이날 공연에는 박명수, 구준엽, 춘자, 모모랜드, 비와이 등이 출연해 디제잉과 퍼포먼스 파티로 좌중을 압도했으며, 공연장 곳곳에서는 물 분사로 말복 열대야에 지친 관객들의 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주었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가림막에 가려져 있던 동명초 부지에 유사 이래 가장 많은 관중들이 모인 모습을 보니 가슴이 벅차오른다"며, "앞으로도 시민들과 관람객들이 좋아할 수 있는 참신한 이벤트로 제천에 더 많은 사람들이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흥행대박 행진을 펼치고 있는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오는 동명로 77무대에서 폐막식을 갖고 그 화려한 여름 축제를 마무리 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