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예산 사상최초 1조원 돌파…지역경기 활성화 탄력

2019-08-13 14:29:48

- 도시 인프라 조성 및 서민생활 지원 중점 반영

[프라임경제] 충남 공주시(시장 김정섭)의 살림살이 규모가 사상 최초로 1조원을 돌파했다. 

▲공주시청 청사 전경. ⓒ 공주시

시는 지난 9일 제210회 공주시의회 임시회를 통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7800억원 대비 2858억원이 증액된 1조385억원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공주시 예산이 1조원을 돌파한 것은 처음으로, 일반회계는 1960억원 증가한 8840억원, 특별회계는 625억원 증가한 1545억원이다.

시는 이번 추경안을 도시 인프라 확충과 관광자원 확보, 서민생활 안정 및 시민불편사항 해소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확정된 주요사업을 보면 △도시계획시설 부지확보(특별회계) 400억원 △문화관광단지 부지 매입 284억원 △도시계획도로 개설에 55억원 등 도시발전과 관광인프라 확충 사업이 반영됐다.

또한, 시민 편익시설 확충 및 서민생활 안정을 위한 사업으로 △청소년수련관 매입 37억원 △스마트공원 조성사업 5억원 △어린이집 지원 17억원 △노인 일자리사업 5억원 △소상공인특례보증 지원 1억원 등이 확정됐다.

이와 함께 상·하반기 순방을 통해 건의된 생활 불편사항과 읍·면·동 주민숙원사업 등에 대해서도 우선순위에 따라 253건, 60억원을 반영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행복예산이 되도록 노력했다.

한편, 시는 이번에 의결된 예산을 신속 진행해 하반기 지역경기 활성화 도모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