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日 경제보복, 전화위복 계기 삼을 터"

2019-08-13 09:01:42

- 근본적 대책 생각하며 긴 호흡 가져야

[프라임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과 관련한 우리 국민의 대응을 칭찬했다. ⓒ 청와대


문 대통령은 "사흘 후면 광복절인데 올해는 3.1독립운동 100주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로 그 의미가 더욱 뜻 깊게 다가온다"며 "과거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큰 고통을 받았던 우리로서는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매우 엄중한 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경제 보복은 그 자체로도 부당할 뿐 아니라 그 시작이 과거사 문제에서 비롯됐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광복절을 맞이하는 우리의 마음가짐이 한층 결연해질 수 밖에 없는 이유"라며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서는 안된다. 결기를 갖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일 감정이 높아지고 있는 최근 상황에 대해 "우리 국민들께서 보여주신 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은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며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 보복에 대해 결연하게 반대하면서도 양국 국민 간의 우호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대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우리 경제를 더욱 내실 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을 정교하고 세밀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의 부족함을 꼼꼼하게 살피면서도 우리 국민과 기업의 역량을 믿고 자신 있게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니지만 반드시 해야만 하는 일이고 해낼 수 있다. 그러나 우리의 목표는 단순히 경제 강국이 아니다"며 "우리는 인류 보편적 가치를 옹호하며 사람을 중시하는 평화협력의 세계 공동체를 추구해 나갈 것이다. 이를 위해 국제사회와 연대하면서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다. 대한민국은 경제력뿐 아니라 인권이나 평화 같은 가치 면에서도 모범이 되는 나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