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희망재단, 국내 스포츠 꿈나무 9억원 후원

2019-08-13 14:10:52

- 13일 '2019 오렌지장학프로그램 장학금 수여식' 개최

[프라임경제] 오렌지라이프(079440, 대표이사 사장 정문국)가 설립한 비영리공익재단 오렌지희망재단이 '2019 오렌지장학프로그램' 장학생 290명을 선정하고 총 9억원을 후원한다. 

'오렌지장학프로그램’은 스포츠와 예술 분야에 탁월한 소질을 보이는 아동·청소년의 지속적인 재능계발을 후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오렌지라이프(대표이사 사장 정문국)가 설립한 비영리공익재단 오렌지희망재단이 13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2019 오렌지장학프로그램' 장학생과 학부모들이 참석한 가운데 장학금 및 장학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 오렌지라이프


재능계발 단계에 따라 '꿈 찾기 장학금'과 '꿈 키우기 장학금'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며 현재까지 약 600명의 아이들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꿈을 키워왔다. 

오렌지희망재단은 올해 꿈 찾기 장학생 250명과 꿈 키우기 장학생 40명을 선발하고 13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꿈 키우기 장학생과 학부모들이 참석한 가운데 장학금 및 장학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꿈 찾기 장학생들에겐 총 5억원, 꿈 키우기 장학생들에겐 총 4억원의 장학금이 각각 지급된다.

정문국 이사장(오렌지라이프 대표이사 사장)은 이날 수여식에서 "남다른 재능을 발견한 아이들이 꿈과 미래를 향한 여정을 계속해서 이어갈 수 있도록 오렌지희망재단은 장학사업을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앞으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렌지라이프는 지난해 오렌지희망재단을 출범하고 아동·청소년을 위한 전문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올해 7월에는 '오렌지재능클래스'를 통해 저소득층 아이들의 재능계발에 6억원을 후원했으며, 이밖에도 취약계층 아이들의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지원하는 임직원 봉사 '오렌지희망하우스' 등을 상시 전개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