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사업 폭발적 인기...6개월만에 36억 소진

2019-08-14 16:07:39

- 소상공인에 최대 3000만원까지 지원

[프라임경제] 충남 아산시(시장 오세현)와 충남신용보증재단(이사장 유성준)이 손잡고 최저임금 인상과 대외여건과 맞물리며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을 위해 36억규모로 추진한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이 인기 만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저신용 소상공인 특례보증 협약체결 장면(좌부터 유성준 충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오세현 아산시장). ⓒ 아산시

시와 신보에 따르면 관내 소상공인의 높은 관심 속에 올해 2월경부터 시행된 이 사업이 지난 7월말 기준 157건, 35억8900만원이 지원되며 자금을 거의 소진했다고 14일 밝혔다.

소상공인 특례보증 사업은 신용대출이 어려운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을 위해 아산시가 신보에 3억원을 출연하고 신보는 이를 최대 12배까지 지급보증해 소상공인이 시중은행에서 저리로 대출을 받게 해주는 사업이다.

시는 신보와 함께 지난 2013년도 최초 협약이후 2017년까지 2억원(24억 보증)하던 것을 2018년부터 3억원(36억 보증)으로 높이며 보다 많은 소상공인이 적기 유동성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해왔다.

또한, 올해 저신용(5등급 이하) 소상공인과 자동차부품기업 특례보증 지원사업을 처음 도입 실시하며 소상공인의 애로 해소에 나서는 등 소상공인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시책 발굴, 추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유성준 이사장은 "아산시 소상공인 지원에 대한 아산시의 적극적인 출연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아산시 출연부 자금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드리며, 또한 저신용 소상공인, 자동차부품기업 지원 등 아산시 시책에 부합하는 맞춤형 보증지원을 적극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소상공인이 살아야 우리 지역경제도 살아난다. 최근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꿋꿋이 지역경제의 한 몫을 담당하고 있는 소상공인에 도움이 되는 시책을 발굴, 시행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특례보증에 대한 신청 및 절차, 보증기간 및 상환방식 등 세부문의는 신보 아산지점으로 하면 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