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지역 간담회' 확대

2019-08-14 12:06:36

[프라임경제] 커머스포털 11번가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MD들이 지방 판매자를 직접 찾아가는 지역 간담회를 확대한다고 14일 밝혔다. 

▲임현동 마트패션 담당이 강의 중이다. ⓒ 11번가

7월 부산을 첫 시작으로 13일 광주에서 두번째 간담회가 성료됐고 연내 대구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지난 13일 광주에서 열린 광주∙호남 지역 판매자를 위한 '11번가 성공전략 MD간담회'에는 120여 명의 판매자들이 모였다. 

광주∙호남 지방은 농림어업 종사자수가 많고 신선식품 우수 판매자들이 밀집한 지역인만큼 이번 간담회에 신청한 판매자 중 53%가 마트 카테고리에 해당됐다. 소그룹 단위의 면밀한 상담 진행을 위해 MD 역시 참석인원의 약 절반이 축산, 수산, 농산 등 신선식품과 가공식품, 생필품 등 마트 카테고리를 대표해 출동했다. 
 
이 날 간담회에서 11번가 MD 출신이자 생활소품업체 '리빙앤유' 김지연 대표가 '11번가 성공 판매 노하우' 강의를 진행했다. 또 임현동 마트∙패션 담당 임원이 '11번가에서 부자되기 캠페인'을 주제로 11번가 플랫폼과 프로모션을 활용한 매출 증대 방안과 성공 셀러의 사례를 공유하고 광주∙호남 지역 판매자를 위한 지원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이어 마트, 패션, 리빙레저, 디지털, 생활문화 등 카테고리별 대표 MD들이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판매자들을 직접 만나 소규모 컨설팅을 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김연미 11번가 셀러지원 담당자는 "지방에 거점을 둔 소상공인 중에는 경쟁력 있는 상품을 보유하고 있지만 온라인 판매에 대한 경험이 없거나 서울과 떨어진 지역적인 이유로 MD와의 만남이 어려워 고객들에게 상품을 알리는 노하우를 모르는 분들이 많다"며 "지난 부산에 이어 이번 광주까지 간담회를 통해 MD와 직접 대면하면서 신뢰도 쌓고 긴밀하게 협업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는 긍정적인 피드백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11번가는 지역 판매자와의 접점을 늘려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끄는 우수한 지역 소상공인을 발굴, 지역 동반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11번가에 입점한 판매자 중 서울∙경기를 제외한 전국 각지의 지방 판매자들은 전체의 33%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판매자 수 기준). 
 
11번가 김현진 커머스센터장은 "부산, 광주에 이어 올해 대구까지 지역 간담회를 정례화해 여러 지역의 판매자들과 접점을 늘리고 별도 기획전을 마련해 판매 활성화를 돕는 등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라며 "각 지역의 산업별 특성을 면밀히 분석해 이에 특화된 경쟁력 있는 판매자들을 지속 발굴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